메인 > 무료야설 > 로맨스 야설
현재 진행형 - 24부1장
16-08-23 01:35 188회 0건
24.처음

영윤이가 샤워를 마치고 나와서 이불을 세탁기에 넣고는 새 이불을
깔고 우리는 나란히 누웠다.
영윤이는 트렁크 팬티안에 수건을 집어 넣고는 나를 끌어 안으며

영윤: 자기야,,,미안해,,,다음에 다시 하자,,크,,,
나: 다시는 너하고 않할꺼야,,,??
영윤: 왜,,,삐졌구나,,,,자기,,," 하며 일어나더니 내 얼굴을 돌리며 키스를 한다
영윤: 츠으으~~읍,,쪼~~옥,,, 삐지지마,,,내가 더 미안한데,,,아파서 그랬어,,"

나: 삐진건 아닌데,,뭔가 허전해서 그래,,,>???
그녀를 끌어 안으며 팔배게를 해주었다.

영윤: 진짜 처음이라서 무섭고 겁났어,,,,아픈거는 알았는데
정말 너무 아팠어,, 아찌 대가리가 넘 크자나,,잉 "" 하며 내 가슴으로 손을 집어 넣으며 쓰다듬는다
영윤: 처음에 자기가 가슴 해줄때는 좋았어,,, 찌릿찌릿 했다…ㅎ
그런데 아래를 자기가 만지는데 겁이 덜컥 나는거야,,,
무섭기두 하고,,,키키,,,,자기가 내 거기 뽀뽀 할때는 날아가는 기분이엇다,,크크,,

나: 거기가 어디인데,,,??
영윤: 엉,,,,거기,,???? ,자기두,,알자너,,??
나: 몰라,,,거기가 여긴지,,, ,여기가,,,, 거긴지,,, ,몰라,,나는,,,??
영윤: 잉,,왜그래,,,,,,갑자기,,,일면서,,,,글구 그렇게 막 집어 넣으면 어떻게 해,,,이씽,~~
나: 자기가 넣으라며 그래서 넣은거지,,,,
영윤: 잉,,,몰라,,,창피해,,,,기분은 날아 갈것 같아 좋았어,,크,," 얼굴을 내 가슴에 묻는다.
나: 자긴 구멍이 좁은건가,,? 아님면 처음인가,,??,나두 좋았어,,똘똘이 목욕도 시키구,,크ㅡ,ㅎ,
그래도 집어 넣으니깐 조금씩 쪼이던데,,크크크,,

영윤: 쪼여,,,뭐가,쪼여,,그게 뭔데,,??
나: 진짜 몰라서 물어,,,자기 구멍이 내 거기를 조여 온다구,,,,ㅎ
영윤: 난 몰라,,,쪼이는게 뭔지,,,????
나: 히히,,,,,잘 쪼여주는걸 일명 명기라고 하거든,,,??
영윤: 명기,,,자꾸 모르는 말만 하고 있네,,,??/
나: 자기 바보 아냐, 모르게 다들 알텐데,,, 명기,,
영윤: 몰라,,,,??? ,잉,,, 자꾸 밑에서 뭐가 나오는데,,,

하더니 손을 뻗어 자기 팬티 속으로 수건을 넣고는 수건을 다시 몸 정리하고 손을 뺀다.

나: 피가 나오나 보~오~지,,??
영윤: 히히,,,,왜 그런말을 해,,,,쑥스럽게,,??
나: 섹스를 하면서 그런말도 하는거야 ,,? 청각으로 느끼는 것도 섹스에 한 종류야,,?
영윤: 오감 만족 ,,,??
나: 그래,,그거,,,,청각,,후각,,미각,,촉각,,,시각,,,이 합치면 무릉도원을 걷는 기분이징,,,ㅎ,,
영윤: 자기는 어떻게 그리 잘알아,,아주 선수야,,선수,,,??
나: 내가 너 보다 살아온지 강산이 두번 변했어,,,,??
영윤: 아하~~그래서 내 몸을 요리조리 잘두 만지고 그랬군요,,,어쩐지 냄새가 나요,,??

나: 자기는 원래 뽕지에 털이 없어,,???
영윤: 뽕지,,,,,크크,,,,,웃겨,,,,,?? 없었어,,,않나더라구,,,,,
의외로 털 없는 애들 마나 나처럼,,,
나: 난 모르지 자기 밖에는 털이 있는지,,,민둥산지,,,,??
영윤: 민둥산ㅡㅡ흐ㅡㅡㅡ표현도 가지가지 잘도 아시네,,,,크,,ㅎ

나: 내가 자기 보지 빨아 줄때 기분 좋았어,," 보지라고 직접적인 표현을 하자

영윤이가 나를 이상한 눈으로 보더니 다시 내 가슴에 머리를 기대며

영윤: 호오~~, 좋았어,,어떤 기분일까,,궁금도 했고,,,,자기 혀가 너무
부드러워서 좋았어,, 잘 하든데,,크큭,,ㅎ,
나: 일루와 다시 빨아 줄까,,?
영윤: 미쳤어,,,피 나오는데,,,,어떻게 빨아,,,거길,,,??
나: 거기라고 하지 말고 직접 표현을 해봐,,, ,난 그게 조아,,,,,듣기가,,
영윤: 자기 변태야,,,,그런 말을 하게,,??
나: 그게 왜,,변태야,,,자연스런 건데,,,자기가 난 더 이상하구만,,,
영윤: 잉,,,,,,내가 왜,,,부끄러워서 표현을 않하는것 뿐이지
나: 앞으로는 해봐,,,자기랑 나랑 이젠 볼꺼,,못볼꺼 다 본 사이자나,,
영윤: 그래두,,,아직은 말하기가 쑥스러워,,ㅎ,

지금까지 영윤이란 여자와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 판단하면 봉건적인 사상에
정숙하고 고고한 어머님 밑에서 곱게만 자라온것 같았다.

나: 자지를,,?? 자지,,, 좃,, 방망이, ,물건,, 거시기,, 고추,,,남근,,, 그리 부르자나
영윤: 히이~~그건 나두 안다,,
나: 그리고 보지를,,? 보지,, 옥문,,벌바,,조개,,계곡,,,구멍,,,,뭐 이렇게 표현하구
영윤: 키키,,,마니도 아셔셔 좋겠어요,???,으이그ㅡ어디 우리 고추는 잘있나아,,그럼,,크키키,,
나: 만지지마, 나두 시러,,,,고추가 아니라,,자지,,라니깐,,

영윤이가 내 팬티안으로 집어넣는 손을 잡으며 뿌리치자

영윤: 히이~~잉~~삐질껄 가지고 삐지셩,,, 내손 막지마,,,,,??
나: 시러 나도 고집이 있다,,이거야,,???

하고는 진짜 삐진것 처럼 그녀를 등지고 옆으로 누웠다.

영윤: 자기야,,,,왜 그래,,,,? 응,,,,이리 누워봐,,,만져 줄께,ㅎ,,
나: 시러,,만지지마,,, 또 만지면 내가 자기 다시 또 어떻게 할줄 나도 몰라,,?
영윤: 그럼,,,해봐,,다시,,해,,,자기야,,똑바로 누워봐라,,,응,,,

하며 내 어깨를 흔들며 누우라고 칭얼 칭얼 대고 있다.
내가 아무런 답이 없자. 그녀의 행동이 조용해 지더니 내 귀에 대고는

영윤: 자기야,,누워봐,, 자기 자지 만져 줄께,,,,후웃,,," 귓속으로 바람을 집어 넣으면 말했다.
영윤: 어서,,,,,누워봐,,,,,만져줄께,,,, 자기 고추,,,,크크,,ㅎ,,

내 엉덩이로 손을 넣고는 앞으로 옮기며 물건을 만지려고 하길래, 내가 저지하자

영윤: 후훗,,단단히 삐지셨넹,,,,울 자기가,,,어디 보자,, 내가 기분 좋게 해줄께,,?ㅎ

그러더니 일어 나서는 이불을 치우며 내 팬티를 잡고 벗기려 한다
나도 지지 않고 팬티를 잡고 있자아,, 반 정도 팬티가 내 엉덩이에서 이탈 하였다.

영윤: 에헤에~~자기야,,이러지마라,,,머슴이 이럼 쓰나,,,?? 하며 팬티를 다시 벗기려 한다

벗기는냐,,,? 벗지 않는냐,,," 실갱이를 잠시동안 했다. 그런데 그녀가 갑자기 나의
똥꼬 쪽으로 손을 쑤욱 하고 집어 넣으며 ㅂ알을 만져 온다.

영윤: 키키,,호,,말랑말랑,,하넹,,,,,크크,,, ,ㅎㅎㅎ

내가 몸을 도사리며 팬티를 다시 입고는 똑바로 눕는데 그때 그녀가 물건을 한움큼 잡는다

영윤: 요깄네,,? 아찌 자지,,,," 하며 꽉 힘주어 움켜 잡는데 ㅂ알 알맹이까지 잡는다
나: 아~~~아 아퍼,,,,,"" 진짜 알맹이가 아팠다,,, 정신이 번쩍 든다.

영윤: 어~머,,미안,,,왜 아퍼,,,어디가,,,," 하며 영윤이가 놀란듯이 물건을 쳐다본다
나: ㄱ렇게 꽉 쥐면 아픈거야,,,아야아~~~~" 손으로 물건을 감싸고는 고통을 호소하자
영윤: 미안해,,난 몰라,,아픈게 왜 아픈지,,>
나: 이씨이~~몰라 난 잘거야,,,," 하며 토라 지듯이 다시 옆으로 누 웠다.

영윤: ㅎㅎㅎ,,,,자기야,,,,,,미안해,,,,몰랐어,,,진짜루,,화 났어,,??
하더니 내 허리를 타고 넘으며 옆으로 누운 내 앞으로 온다

영윤: 자기야,,,,많이 아파,,? 미안,,,어디 보자 왜 아픈지,,,어서,,,

하고는 내 등을 토닥 거리며 아기 달래듯이 나를 달랜다.

나: 몰라,,,아퍼잉,,," 하며 애교를 떨자,,
영윤: 쪼~~~~~옥" 내 입술을 찾아 뽀~~쪽을 한다.
영윤: 자아,,누워봐,,,자꾸 이러면 화낸다,,,어서,,누워,,,???? 진심으로 타이르고 있다,,ㅋ

내가 못이기는척 똑바로 눕자. 손을 뻗어 팬티 안으로 넣으며 물건의 기둥을 잡는다.

영윤: 아이쿠,,자기 자지 섯네,,,ㅎ,,,,단단해졌어,,,,자기야,,빨아 줄까,,??

하며 팬티를 완전히 내 몸에서 벗겨 버리고는 물건을 빨려고
기둥을 잡고는 힘을 주며 위,아래로 흔들더니 나를 쳐다 본다.
영윤이 어깨를 잡고는 그녀를 뉘이며 유방에 손을 얻고는 주무르며

나: 아냐,,,,,자기야,,,,그냥 만지기 만해도,,,난 그게 조아,,,
사실,,,,,,난 자기랑 섹스 무지 하고 싶었어,,,그런데 자기를 보면
그냥 아끼고 싶고,,사랑해서인지 하고 싶다가도 못하겠더라구,,
그래서 솔직히 혼자 자기 생각하면서 자위 한적도 있어.
자기가 나에게는 너무나 소중해서 함부로 못하겠어,"

진심어린 눈으로 영윤이 눈을 보며 이야기를 하자 그녀도 내 의중을 알았는지
내가 하는 말만 가만히 듣고는 물건 만진 손을 꼼지락 거리기만 한다.

나: 난 자기랑 사랑을 않해도 조아,,이대로,,그냥,,,,영원히 같이 가면 좋은거
그것 밖에는 없어,,자기가 원하는거, 다 내가 해줄수 있어,,
능력도 되고, 자기가 원하면 뭐든지,,,????

내말을 들으며 영윤이가 조용히 내 입에 뽀~쪽를 한다

영윤: 쪼~~옥,,,미안해,,내가 자기에게 많이 부족한거 알아,,??
나: 아니야,,,, 내가 자기에게 부족한걸,,,,, 오늘도 자기랑 섹스하는데
너무 고맙더라구, 나에게 모든것을 자기는 주었자나,,,,여자의 마지막
보루인 순정까지,,, 모두다,,!! 자기가 왜 그랬는지는 말 않해도 알고,,??

영윤: 뭔데<???? 말해봐,,,모야,???,," 내 입술을 남은 한손으로 쓰다듬으며 만지고 있다.
나: 이젠 내가 더 영윤이를 좋아하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그럴꺼야, 내가 자기보다
더 좋아하고 사랑할꺼야,, 진심이야,,,,,자기가 내 곁을 떠난다 해도

영윤이를 보지 않고 말을 이어가자 그녀는 눈만 말똥말똥 뜨고는 내 이야기만 듣고 있다.

영윤: 자기야,,,왜 갑자기 떠난다는 말을해,,, 눈물나게,,,치잉,,,""
내가 어학연수 가니깐 그러는구나,, 잠시 동안이지만 헤어지니깐,,ㅎ
나: 그런것도 있지,,,같이 있다가 간다니깐,,영영 떠나가는것 같고, 허전하고,,그랬어,,
영윤: 내가 처음부터 자기를 좋아 했어,,,,자기만 내 옆에 있다면 난 걱정 않해
설령 헤어 진다면,,,생각 해본적은 진짜 난 없어,,,만약에 그렇다면
마지막은 내가 먼저 아파 할꺼라구,,,그러니 헤어진다는니
그런 걱정은 허지말고, 자기두 하지 말어,,절대 없을거니깐,??"

영윤이의 엉덩이에 손을 올리자 그녀가 내게로 몸을 안기며 다가온다

영윤: 자기맘이 많이 심란 한가보네,,,, 나 보다도 더,,,ㅎ,,,
나: 영윤아,,,,내꺼 좀,,만줘져,,,,,,씨~~익,,""
영윤: 잉,,,자기 모야,,,ㅎ,,,알았어,,"
하며 내 물건을 잡고는 위 아래로 훍으며 딸딸이를 치듯이 만진다

영윤: 근데 자기 진짜 내 생각하면서 자위 했어,,정말야,,??,," 잡고 있는 물건에 힘이 들어간다
나: 했어,,,,옥천 가서 한 두어번 했지이,,ㅋ
영윤: 그래,,,,날 생각하면서,,,구체적으로 어딜 생각했는데,,,ㅋ,?/

물건을 잡은 영윤이의 손에 힘을 주며 이번에는 귀두를 잡고 조물락 거린다.

나: 자기 엉덩이,,하고,,, 가슴,,그리고,,거기,, 뽕오지,,ㅋ
영윤: 엉덩이는 왜,,???
나: 자기 히프를 보면 허리를 구부릴때 똥꼬가 살짝 보이거든 그럼 미쳐,,ㅋ
완벽한 좌,우 대칭을 이루 거든
영윤: 크,,,,,그래,,,약간 변태 기질이넹,,ㅎ,,, 가슴은,,,왜,,??
나: 자기가 서 있을때 뒤에서 팬티안으로 넣고 만지면 피부에 촉감이
너무 말랑말랑 부드러워 깨물고 싶거든,
영윤: 깨물지 그랬어,,히이,, 그럼 아프겠지이,,크ㅡㅎ,

이번에는 영윤이를 말로써 흥분 시키기로 마음을 먹었다.

나: 자기야 자기 뽕지 만질래,,,," 하며 손을 배꼽밑 팬티안으로 집어 넣으며 둔덕을 쓰다듬자
영윤: 손가락은 넣지는마 아직도 아프고,,,뻑뻑한 느낌이,,있는거 같애,,
나: 가슴은 백만불 짜리야,,탱탱한것도 있지만 생긴 모양이 끝내 주거든,,ㅎ
영윤: 내 가슴이 조금 크긴 커,,,내 체구에 비하면,,킄,,,
나: 그리구 자기 거기 아래,,,//
영윤: 아래,,,??" 하더니 표정이 어디인지 알겠단 표정이다

손바닥으로 옥문 입구를 쓰다듬으며 털을 만지자 그녀가 살짜 다리를 벌리며 한쪽을 세운다.
수건이 있어 불편하지만 쓰다듬는데는 별 문제가 않되었다. 피가 다시 나왔는지
손가락에 질척함이 묻어 났다. 내 물건을 잡고 흔들고 있는 영윤이는
기둥 과 ㅂ알을 동시에 잡고 만지다가는 귀두를 잡고 돌리며 만지는데
물건이 딱딱하게 발기하여 아픔을 호소 하고 있다.

나: 자기 보지는,,,," 하며 그녀를 쳐다보자 그녀가 내 눈을 막으며 창피해 한다
나: 보지는,,? 털이 많이 없지만 구멍에 넣으면 자기가 힘을 주는지 조여오거든
그 느낌이 돌아 버릴 정도야,,ㅎ,, 조금 벌리면 안쪽 색깔이 핑크빛이 돌고
엉덩이에서 보지로 이어지는 라인은 가히 다른 여자들 과 비교가 않되..

영윤: 다른 여자들 누구야,,그 여자가,,"

라고는 말을 하며 잡고 잇는 물건에 힘을 주더니 잡아 당긴다.그럴수록 물건은 단단해져 갔다

나: 내가 만나 여자가 아니구 인터넷에 보면 많이 나오자나,,,?/
영윤: 말 똑바로해,,,,??" 하더니 내 입술을 잡고는 돌리며 다짐을 시킨다.

조갯물 과 피가 섞이여 나오는 그녀의 옥문에 대고 손바닥 전체를 문지르자
그녀가 입을 살짝 벌리며 느끼더니, 잡고 있는 물건을 힘주어 훍고 있다.

나: 난 섹스 보다도 이런게 조아, 말 하면서 애무하고 스퀸십 하는거,,
영윤: 나두 사랑은 않해봐서 잘 모르지만 자기가 만져 주면 기분조아,,
지금처럼 거기를,,ㅎ,,,문질러 주면 기분이 업되거든,,ㅎㅋ
나: 여기가 뭔데,,ㅎ,,," 하며 압박 하면 옥문을 문지르자
영윤: 아하~~~학,,,,음,,,,읍,,,,음,,," 영윤이가 또다시 흥분하고 있다.

나: 말해봐,,,자기야,,,듣고 싶어,,,,여기가 뭐라고,,,??
영윤: 음,,,학,,,좀더,,,,,으,윽,,,,학,,,보지,,,,하악,,,

영윤이의 그말에 내 물건이 더욱 성질을 내며 그녀의 손아귀에서 발광을 하고 있다.

나: 이렇게 하면 어떼,,??" 하며 콩알을 찾아 콩알을 잡고는 문지르자
영윤: 거긴,, 잡지말고 그냥 문질러 주는게 조아,,,으,,,아하~~자기야,,,조아,,,으윽,,

나: 자긴 성감대가 어디야,,,???
영윤: 아학~~~~하아~~,,성감대,,음,,,,지금 만지는데 하고
젖꼭지 보다는 가슴아래 접히는데,,,빨아주면 조아,,,,으윽,,,

그녀가 말한 곳을 혀끝으로 빨려하자 자세가 않나온다. 그러자
영윤이가 몸을 빨기 좋게 자세를 바꾼다. 가슴 접히는 부분
유방 맨 아래를 말하는 것이었다. 혀를 가져가 접히는 부위를 빨자

영윤: 어엉,,,거기,,,아,,,윽,,,헉,,,,,흑,,,아,,,조아,,자기야,,,으윽,,
옥문을 문지르며 그녀가 말한 유방아래 접히는 부분을 같이 핡고,,빨며,,문지르자,

영윤: 아~~으~윽,,자기야,,,미치겠어,,,아윽,,,흑,,헉,,,꺼억,," 숨넘어가는 소리를 내고 있다.
나: 자기 보지는 너무 예뻐,,, 말랑말랑한 속살도 부드럽고," 그녀의 귀에 대고 말을 하자
어깨를 옮으리더니 잡고 있는 물건을 힘을 주고는 꽉 주무르고 있다.

영윤: 아~하악,,아악,,,윽,,,,,커억,,컥컥,,,,으윽,,,,"자갸,,너무 조아,,,,,아윽

유방을 빨며 보지구멍에 대고 중지를 깊게 계곡으로 문지르며 상,하로 움직이자

영윤: 자갸,,,그만,,그만,,,으,,,,할꺼같애,,,으응,,,헉,,,그만,,으윽,,헉,,,헉,,헉윽,,,,,,,끄윽

그러더니 온몸을 떨듯이 하고는 어깨를 들섞이며 엉덩이를 떨고 있다
손바닥에 그녀의 조갯물이 콸콸 구멍 밖으로 흘러 나온다..
내 물건도 사정을 알리며 더욱 단단해져 가도 있다. 귀두가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나: 자기야,,,,,으,,, 흔들어줘,,,쌀것 같애,,,,으윽,
영윤: 으윽,,,,아학,,학,,,학,,학,,,윽,,끅,,꾹,,ㄲ끅,,,끅,,,,,,으ㅡㅡㅡ하학악,,"" 그녀는 내말에
신경도 쓰지 않고 흥분을 하며 몸을 떨고만 있다.

손바닥을 다시 보지 계곡을 쓸며 내려가자 그녀가 다리를 더 벌린다
조갯물이 또다시 그녀의 허벅지를 타고 내려 간다 내려가는 조갯물을 따라
손을 뻗어 내려가자 그녀의 똥꼬가 만져진다.

나: 영윤아 자기 똥꼬 한번 문질러 볼께,,참아봐,,,"
영윤: 아하~~악,,,,하지마,,,더러워,,,으응,,,,,더 문지러줘,,자기야,,,으응,,,,ㅎ헉,,"

물건을 잡고만 있다. 흥분을 하면서 그냥 느끼고만 있는 것이다
영윤이가 지린 조갯물을 손바닥에 적시고는 그녀의 똥꼬를 따라
내려가며 똥꼬를 문지르자 그녀가 똥꼬에 힘을 주며 허벅지를 조인다

영윤: 으윽,,아하,~~~~이상해,,,더러워,잉잉,,,,,,으윽,,,자갸,,잉,,"

손끝으로 그녀의 똥꼬를 문지르자 옴싹옴싹 항문에 힘을 주는것이
느껴진다. 다시 약간에 힘을 주며 똥꼬 가운데를 정확히 돌리면서 문지르자

영윤: 윽,,않되,,,윽,,자갸,,,,으허걱,,,,,헉,,,,으윽,헉,,,,,,그만해,,,미치,,,겠,,응윽,,"

그녀의 똥꼬 중앙의 주름이 손끝에서 조갯물과 섞이어 미끌 거리면서도
주름이 걸리다 보니 그녀가 더 똥꼬에 힘을 주면 몸을 떨고 있다.
똥꼬를 밑에서 누르면서 그녀의 보지 계곡을 따라 올라오며
문지르고는 콩알을 돌리며 압박하고는 다시 내려가며 보지구멍에
손가락을 넣고는 깊게 구멍속으로 집어 넣고는 유방을 핡자

영윤: 억,,억,,억,,,컥,,컥,,그만,,,그만,,컥,컥,,,,그만,,,,그만,,,,

그녀의 보지 구멍에 있는 손가락을 움직이자 조겟물이 벌컥벌컥 나오기 시작한다

영윤: 그만 끄~~어~~억,,,,끄억,,,끄억,,,꺽,,걱,,,,크으윽,,,,"
몸을 떨면서 엉덩이가 씰룩씰룩 거리더니 가쁜 숨을 쉬며 신음소리만 내고 있다.

영윤: 그만,,자기야,,그만,,,,,학학,,아악,,,,,,,그만,,,,"

그녀는 고개를 떨구면서 내 품에 안겨 긴 호흡을 하고 있다 그녀의
입에서 단내가 난다,,,영윤이가 충분히 흥분을 한것 이었다.

흔들고 있던 물건에서 사정을 알린다

나: 자기 손바닥에 싸고 싶어,,, 빨리 흔들어줘,,,나올꺼 같애,,

라고 사정할 기미를 알리자 그녀가 물건을 흔들며

영윤: 아니 내 입에 싸줘,,,,할수 있을것 같애,,? 하더니 일어난다
나: 않되,,나와,,,으으ㅡㅇ,,,나온다,,,,,으윽,,,,나와,,,윽,,,,
쑤물 쑤물 ,,,,쏼쏼,,,,,,,"

영윤이가 물건을 입안에 넣으려는데 사정을 하고 말았다.
나의 물건앞으로 다가오는 그녀의 얼굴에 사정을 하며 쿠퍼액이 튀었다

영윤: 이잉…입에 싸라니깐,,,,,이이,,모야,,,,이게,,,
그녀를 보니깐 턱 과 코에 정액이 묻어 있었다.

나: 미안 너무 흥분되서 조절을 못한거야,,,,,어~~학,후~~~훗

그녀는 팬티속에 있던 수건을 꺼내서는 턱에 묻은 정액을 닦고는
나를 보며 웃더니 내 물건에 묻은 정액 과 그녀가 흘린 피 와 조갯살을 닦아 내었다.

나: 자기 오늘 너무 피 본다,,ㅎ
영윤: 이잉,,,모야,,제대로 싸지도 못하고,,,아~~아파,,,손 넣지 말라니깐,,
나: 나도 모르게 집어 넣었어,,,역시,,,자기 쪼임은 상당해,,,,크크,,
영윤: 몰라잉,,,,나빴어,,,,자기두 이젠 쌌네,,,,흐~~호,,,
그나저나 이불 없다 오늘만 벌써 두개나 버렸으니 ㅎ,ㅎ

나: 그냥 옆으로 치우고 좀 따 씻자아,,이리와,

피 와 조갯물 내 정액이 범벅이된 이불을 돌돌말아 옆에다 두고는
덮는 이불을 깔고는 그대로 누우며 그녀를 끌어 안았다.

나: 자기야,,좋았어,,??
영윤: 어,,,ㅎ,,, 좋았어,, 자긴,,,??
나: 나두 간만에 충분히 느꼈고 흥분했어,,고마워,,쪼오오옥,,"
영윤: 하아~~ 똥꼬는 하지 말라니깐,, 이상하자나,,기분이,,,?? 또 ,더럽고,,,,??
나: 자기 몸인데 얼마나 깨끗한지 모르지,,,ㅎ,,담에는 빨아야징,,크,
영윤: 누가 빨게 내버려 둔데,,,시러,,않할꺼야,,,잉," 하며 내 가슴을 꼬집는다.
나: 아까 자기 보지 만질때 좋아 하던데 ,,,??
영윤: 몸이 간질간질 거리면서 막 뒤틀렸어,,,ㅎ,,,자기에게 길들여 지나봐,,크크,

나: 행여나,,,??,자기가,,..?? ,허긴 할때는 잘 느끼던데,,,>>??
영윤: 자기가 나를 잘 리드 하는거지,,크,,
영윤: 자기두 사정해서 기분 좋치이,,,아까는 미안했어,,나만 좋아해서,,,크,,ㅎ
나: 어,,짱이었어,,,,

영윤: 나 없을때 또 자위 할거야,,이거,,," 하며 힘 빠진 물건을 잡는다
영윤: 히이~~~쪼그라 들었네,,, 신기해,,,히히이~~~~"
나: 아니,,,,,참았다가 자기 오면 입에 쌀거야,,,,??
영윤: 으이그,,내가 못말려,,,ㅎ,,,아라써 간수나 잘 하고 있어,

다음날 영윤이는 아프다며 내가 일어나 밥을 하여 먹이고는 백화점에 들러
속옷부터 시작해서 필요한 것을 추가로 사서는 돌아와 하루밤을
다시 영윤이 와 뜨거운 밤을 보냈다. 이틀 동안 난 그녀를 괴럽혔다.

아프다고는 하지만 두번째는 쉽게 삽입하여 절정을 맛 보았고
영윤이 몸속에 나의 정액을 처음으로 쏟아 붓는 기념비적인 날이 되었던 것이다.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00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1-25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맨스 야설 목록
5,946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현재 진행형 - 24부1장 08-23   189 최고관리자
5945 몽상(夢想)의 숲 - 단편1장 08-23   159 최고관리자
5944 ★신데렐라맨 with 삼신(三神)★ - 18부 08-23   179 최고관리자
5943 크리스마스데이 - 단편 08-23   290 최고관리자
5942 중년의 희망가 - 25부 08-23   271 최고관리자
5941 중년의 희망가 - 27부 08-23   87 최고관리자
5940 현재 진행형 - 37부1장 08-23   71 최고관리자
5939 중년의 희망가 - 26부 08-23   70 최고관리자
5938 현재 진행형 - 32부1장 08-23   64 최고관리자
5937 중년의 희망가 - 28부 08-23   88 최고관리자
5936 M제약이야기 - 프롤로그 08-23   68 최고관리자
5935 마지막 사랑 - 61부 08-23   80 최고관리자
5934 마지막 사랑 - 62부 08-23   77 최고관리자
5933 M제약이야기 - 1부 08-23   88 최고관리자
5932 현재 진행형 - 33부1장 08-23   105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