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 무료야설 > MC 야설
[TS]육체교간 - 1부6장
16-08-22 01:18 1,822회 0건
제6장 미호코 = 처녀?

오늘은 토요일이다. 미호코가 집으로 놀러 오는 날이다.

"빨리 리사와 신체를 바꾸자"

기계를 기동한 후, 속옷은 사 온 것을 입고 여동생 방으로 들어갔다.

「여기에 걸려 있는 것이, 오늘 입을 옷이구나」

의자에 걸어 있는 탱크 톱과 스커트를 입고 여동생의 방을 나와서, 대접 준비를 했다.

사 온 케이크와 홍차를 언제라도 낼 수 있도록 세트 해 놓고 기다렸다.

띵동

잠시 후 현관의 차임벨이 울렸다.
「네」

급히 현관문을 열었을 때, 거기에는 낯선 소녀가 서있었다.

"미, 미즈호인가?"

「시간대로겠지? 자, 이것. 선물 사 왔어.」

순간, 누군가 생각했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저기 서 있을 사람은 미호코 밖에 없었다.

햇빛에 탄 건강한 피부, 리사보다 훨씬 긴 머리카락, 크고 매력적인 가슴,
예쁜 얼굴 생김새, 물색 원피스도 눈부시게 비쳤다.

「왜?」

「응? 으응. 아무것도 아냐. 들어와.」

「응, 잠시 실례할께.」

거실에 있는 소파에 앉게 했다.

「오빠는? 」

「아, 조금 용무가 있어 나갔어. 잠시 후에 돌아올꺼야」

「그렇구나」

「응. 그러니까 미호코 오기 기다렸다고.」

「진짜? 그렇다면 기쁜데. 그 말 들으니 왠지 긴장돼.」

확실히 이 아이와 만난 것은 1년 전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춘기가 지난 2차 상징에 놀랐다.

"리사는 변함 없이, 유아 체형인데 미호코는.. 어떻게 해서든지 바꿔보고 싶은."

「자, 마셔」

테이블에 케이크와 티 컵을 놓고, 약한 술을 따랐다.

「와, 맛있다!」

미호코의 가정환경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지만, 왠지 아가씨다운 품위가 느껴졌다.

「졸려.」

미호코가 술에 취해 완전히 잠든 것을 확인한 후, 나는 기계의 2번째 패치장소에 미호코의 옷실 하나와 리사의 머리카락을 넣고 작동시켰다.

리사 대신 미호코의 몸으로 바뀌었다.

"미호코의 신체와 바뀌었는데, 잘 연기할 수 있을까?"

밝은 다갈색에 타고, 어른의 계단을 오르기 시작한 조금 어른티가 나는 아이인 천사···

리사의 것은 가슴이 작아서 별로였지만, 미호코의 가슴은 유부녀의 가슴만큼이나 컸기 때문에 가슴을 집중적으로 만져보고 싶었다.

한 손은 가슴을 비비고 다른 손은 보지를 찾아 손가락을 넣어보았다.

자위를 많이 해봐서인지 꺼리낌없이 손가락이 쉽게 들어갔다.
 
스, 스륵··

"뭐, 뭐지. 손가락이 쉽게 들어가는데.

손가락을 최심부까지 넣고, 천천히 움직였다.

「아응, 아응! 응응, 아응」

나는 솟구치는 쾌감을 필사적으로 누르고 있었다.

"대단하다. 벌써 젖었어"

"기분이 좋다."

「아, 아, 아, 안 돼. 아응! 아응!」

원피스를 벗고, 속옷차림이 榮?
 
물색 스트라이프의 브래지어를 벗고, 부풀어 오른 가슴을 만졌다.

"와, 부드럽다"

마시마로와 같이 새하얗고 부드러운 유방을 계속 비볐다.

"유두가 연분홍색이구나. 빨려보고 싶은 가슴이야."

유방의 곡선에 따라 만지니까, 점점 흥분이 榮?

팬티도 벗고 알몸이 되어 버렸다.

음모도 적고, 선명하게 세로로 갈라진 균열을 용이하게 확인할 수 있다.

꿀 단지에 손가락을 넣어 보았다.

「응, 아응」

"젖어 있다."

보지 안쪽 깊게 삽입해 보기로 했다.

내가 좋아했던 여자의 손가락이여서인지, 전의 리사의 자위와는 다른 감촉을 받는다.

"왠지 이상한 기분이다."

고간에 발생한 뭉게뭉게의 소용돌이가 점차 커진다.

「아, 아응! 갈 것 같다.」
 
삽입한 손가락의 스피드가 점차 빨라진다.

「아, 아, 아, 간다.」
 
한계다!

「아, 앙, 간다!」

아무래도 미호코는 자위를 많이 하는지 손가락을 넣는대도 아프지 않았다.

나는 곧 여동생 방에 들어가 작은 입을 한층 더 움츠리고, 누워 있는 나의 자지를 천천히 삼켰다.

, , , .

"아, 좋은데. 느껴 버릴 것 같다."

참지 못하고 가슴을 비볐다.

「아, 아응」

다시 욕망에 작은 불이 켜졌다.

왼손으로 가슴을 비비면서, 오른손의 손가락은 보지에 넣고 천천히 출납했다.

「아응, 아」

"미호코의 보지 속에도 들어갈까?"

"아마 미호코 처녀니까 아프겠지?"

자지를 보지 속에 걸치고 천천히 앉았다.
 
"아, 역시 처녀인가. 조금 넣는데도 아프다니."

스, 스륵··스르륵
 
간신히, 최심부까지 도달한 것 같다. 고통에 비뚤어지는 천사의 얼굴이 자아낸다.

"응, 대단해. 벌써 젖었어."

나는 침대에 올라, 자고 있는 자신의 신체를 넘어 미호코 제대로 마주보았다.

조금씩 아픔이 사라질때마다 조금씩 허리를 움직였다.

"그렇지만, 아직도 괴롭구나"

가끔씩 가슴도 비볐다.

「아응, 아, 아, 아-응」

"아, 좋은데"

갑자기 자고 있는「나」의 신체에 이변이 나타났다.

이전에, 리사의 몸으로 섹스를 했을 때와 같이 조금씩 경련이 시작된 것이다.

당황해서 신체를 들어 올리고 페니스를 뽑아냈다.

페니스는 좁은 질도로부터 뽑아졌다. 강렬한 쾌감을 받은 나머지, 기분 좋게 가버렸다.

샤워를 한 후, 원래의 옷으로 입은 후
다시 원래의 몸으로 돌아가려고 기계를 건드린 순간...

그렇다. 미래는 생각하는 것처럼 진행되어 주지 않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다.

이 기계를 사용하는 것 자체가, 육체가 교환되고 예정 밖의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 이제부터 번역자만의 반전 스토리가 시작됩니다. -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21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3-09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C 야설 목록
172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172 [TS]육체교간 - 1부1장 HOT 08-22   5911 최고관리자
171 [TS]육체교간 - 1부2장 HOT 08-22   3034 최고관리자
170 [TS]육체교간 - 1부3장 HOT 08-22   2755 최고관리자
169 나의 유산 - 4부 HOT 08-22   2268 최고관리자
168 [TS]육체교간 - 1부4장 HOT 08-22   1745 최고관리자
167 나의 유산 - 5부 08-22   944 최고관리자
166 [TS]육체교간 - 1부5장 HOT 08-22   1299 최고관리자
165 나의 유산 - 7부 08-22   949 최고관리자
[TS]육체교간 - 1부6장 HOT 08-22   1823 최고관리자
163 나의 유산 - 8부 08-22   951 최고관리자
162 [MC]마지막 방울까지 - 11부 HOT 08-22   1052 최고관리자
161 나의 유산 - 9부 08-22   946 최고관리자
160 [MC]방과후 교육 - 단편1장 HOT 08-22   1327 최고관리자
159 나의 유산 - 10부 08-22   941 최고관리자
158 [MC]방과후 교육 - 단편2장 HOT 08-22   1140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