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 무료야설 > 번역 야설
다리를 벌려! - 1부
16-08-22 01:16 3,119회 0건
Chapter 1

경찰관이 차 한대를 길가에 세웠을 때 경찰차의 경광등이 번쩍거리며 돌아갔다. 차가 똑바로 달리지 않고 지그재그로 달리는 것을 보고, 여자경찰관은 운전자가 술에 취해 있다는 것을 눈치챘다.

두대의 차가 동시에 멈췄고, 여경은 차에서 내려 다가갔다. 이런 순간은 그녀가 비록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다고해도 언제나 매우 조심스럽고 위험스러운 순간이었다. 그러나 그녀의 마음은 이곳에 있지않고 서장과 가질 인터뷰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다. 지난번에 그녀는 경사로 진급하려고 노력했지만 겨우 두 사람 차이로 떨어졌었다.

어쨌든 지금 이 순간엔 술취한 운전자가 다른 사람을 다치게하기 전에 차에서 나오게 해야만 했다. 그녀는 그 차 뒤에 서서 소리쳤다.

"나와서 내가 볼 수 있도록 두손을 들어!"

남자는 차에서 나와서 약간 비틀거렸지만 서 있을 수는 있는것 같았다. 그녀는 그에게 다가가 손에 흉기가 있는지 체크하고는 차 안에 누가 또 있는지를 확인했다. 그런 다음 그녀는 그에게 차 앞으로 가서 팔을 벌리고 본네트에 엎드리라고 말했다. 그리곤 그의 뒤에 서서 그녀의 다리를 그의 다리사이로 밀어넣으며 말했다.


"다리를 벌려!!!"


그녀는 그가 다리를 벌린 채 본네트에 엎드려 있게한 다음 몸을 검사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손으로 그의 몸을 더듬었지만, 그의 바지춤에 손을 댈 수는 없는 노릇이였다. 그래서 그녀는 그의 가랑이사이로 하체를 더욱 밀어 부치고는 평소보다 좀 더 오랫동안 용의자의 바지춤 앞을 압박했다. "으...ㅁ." 그녀는 아주 나지막하게 신음을 토하고는 그의 몸의 나머지 부분들을 계속 더듬어서 검사했다. 그녀는 검사를 마치자 그에게 수갑을 채운 다음, 그가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었음을 알리고 그의 권리를 알려주었다.

그녀는 그를 경찰차로 데리고 가서 뒷자리에 앉혔다. 그녀는 그의 ID를 검색하고 음주운전자를 데려간다고 무선으로 알렸다. 그리고 그의 차를 견인하라고 시킨 후 경찰서로 차를 몰았다.

음주운전자를 경찰 기록에 올리고 나서, 경찰서장에게 면접을 받기위해 샤워를 하고 깨끗한 유니폼으로 갈아 입으려고 곧장 집으로 차를 몰고 갔다. 지금 그녀는 아시아 여자로선 처음으로 경사로 승진하느냐 마느냐를 결정할 자신의 면접 외에는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 경찰이 된 이후로, 그녀는 자신의 학력과 성적표가 승진에 도움이 될거라는 것을 그녀도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다른 경관들과는 사뭇 다른 과거를 갖고 있었다. 그리고 그 과거는 지금까지 잘 감춰져 왔기 때문에 이번엔 자신의 경찰복에 경사의 견장을 달 수 있을거라고 그녀는 기대하고 있었다.

그녀는 집에 도착해서 샤워를 한 후 깨끗한 유니폼으로 갈아 입고 다시 경찰서로 향했다. 그녀는 시간이 충분했지만 항상 그랬던 것처럼 일찍 도착하길 원했다. 주차장으로 들어서다가 그녀는 경찰서로 향하는 경쟁자를 보았다. 그녀는 스쳐 지나가는 그의 모습에서 자신감을 느낄 수 있었지만, 사실 그의 근무 성적은 별로 변변치가 못했다. 그녀는 누구보다도 많이 범법자들을 체포했고, 경찰서의 어느 누구보다도 모든면에서 근무성적이 더 뛰어났다. 그녀는 근무성적이 뛰어나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고 있었고, 또한 훌륭한 경사가 될수 있다는 확신에 차 있었다. 적어도 서장 보좌로라도 진급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슈리(Sue Lee)는 아무도 그녀의 과거를 모를거라고 믿고 있었다. 특히 그녀가 숨기고 싶은 과거의 한 부분에 대해서는 더욱 더...

그녀는 미국에 어떻게 들어오게 되었는지를 회상하기 시작했다. 그리자 그녀가 가족들과 함께 미국땅에 막 도착했을 때의 그 고달픈 시절이 머리속에 떠올랐다. 그때는 가족을 위해서 그녀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부모님을 도와주어야만 했다. 그녀는 중 고등학교와 심지어 대학에서도 어떻게 항상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었는지를 회상했다. 어쨌든 그건 모두 지나간 과거일 뿐이였고, 지금 그녀는 다시 과거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좋을만큼 변화된 생활속에서 살고 있었다.

슈는 로비에 앉아서 면접을 받기위해 서장이 부르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다른 경관이 인터뷰를 마치고 나오는것이 보였다. 그는 밝게 미소를 지으며 그녀를 쳐다 보았다.

"행운을 빌어. 서장님의 면접이 꽤나 까다로와. 하지만 오래걸리지는 않을테니깐 걱정마. 더구나 넌 날 위해 일해야만 할테니깐 말이야."

그는 이렇게 말하고는 쾌활하게 웃으면서 밖으로 나가 버렸다. 그녀가 다시 거기에 우두커니 앉아 있은지 얼마 지나지않아서 서장이 문을 열고 내다보며 말했다.

"리 경관, 들어와."

그녀는 일어서서 마음을 다지며 서장실을 향해 걸어 들어갔다. 그는 문을 잡고 서 있다가 그녀가 안으로 들어오고 나자 문을 닫았다. 그러나 그녀는 문이 잠기는 것은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가 자리에 앉자,그녀는 그의 책상 앞에 놓여있는 의자에 앉았다. 그가 그녀의 기록을 훑어보는 동안 잠시 정적이 흘렀다.

"리경관, 당신은 근무성적이 아주 우수해. 체포 실적이 최고이고 대인관계도 최고야. 또한 다른 여러부분에서도 최고군. 그러나... 난 리경관에게 어떤 문제들이 좀 있다는 것도 알고 있어."

슈는 그가 무슨 말을 하는건지 잘 알 수가 없어서 서장에게 물었다.

"문제점들요? 전 무슨 말씀인지 이해가 잘 안되는돼요."

서장은 야릇한 미소를 지으며 봉투를 열고 내용물들을 꺼내 놓았다. 그리고는 잠시 그것들을 훑어보고는 다시 말을 꺼냈다.

"이것은 리경관이 불법으로 미국에 들어온 것을 증명해주는 자료들이지. 실제로 자네와 자네 부모의 여권, 비자, 시민권들이 다 위조된것이지 않나? 당신은 불법 이민자야!"

그녀가 뭔가를 말하기 시작했지만, 그는 손으로 그녀의 말을 가로막으며 말을 계속했다.

"또한 리경관이 매춘부였다는 것도 알아. 이 사진들이 그 증거지. 자네는 부끄럽게 여기겠지만 말이야... 자네도 알고 있나? 리경관 자네의 알몸은 정말 근사해."

지금 그녀는 자신의 모든 인생이 끝났다는 것을 알았다. 그녀는 감옥에 가게되거나 추방되거나, 혹은 무언가를...

"으으..흐흐흑... 서장님은 모두 가지고 있나요?" 그녀는 말을 더듬었다.

"이년아, 그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아! 내가 이것을 가지고 무엇을 할 것이냐가 문제인 거지. 봐.. 난 서장으로서 이 증거들을 가지고 널 체포할 수가 있고, 그러면 넌 중국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감옥으로 가야만 해. 그렇지 않으면...."

"제..바...ㄹ." 그녀는 울기 시작했다. "제 과거에 대해 다른사람들에겐 제발 비밀로 해주세요. 전 당연히 진급에서 떨어지겠지만, 앞으로도 경사가 되려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겠어요. 아니.. 전 떠나서 다른 곳으로 가겠어요. 그것들을 유출시키지만 않으신다면 무엇이든... 제발...."

서장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말을 꺼냈다. "자네... 지금 무엇이든이라고 했나? 무엇이든!!"

"예... 지켜만 주신다면 무엇이든..." 슈는 눈물을 멈추려고 노력했지만 멈출수가 없었다.

"좋아, 난 자네가 이것들을 어떻게 하든 상관않고 전부 돌려주도록 하지. 하지만 자네가 이것을 갖기전까지 얼마간 자네는 내 것이 되어야만 해."

"저...ㄴ, 잘 못 알아듣겠어요."

"좋아, 내가 설명해주지. 첫째 난 아직 내 보좌를 맡아줄 경사를 정하지 못했어. 난 정말 당신을 원해. 그러나 이 증거들을 보고나서는 확신이 서질 않아. 하지만 난 정말 당신이 경사가 됐으면 좋겠어. 그러나, 슈... 지금은 자네를 내 보좌를 맡을 경사로 임명하기가 정말 힘들어. 자네가 적어도 여섯달 동안 내가 원하는 것을 하겠다고 한다면 모를까...."

그녀는 울음을 멈추고 그가 진정으로 원하는게 무었인지 알아 차릴 수가 없어서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가 궁금증을 참을 수가 없어서 서장에게 물었다.
"서장님, 원하는것을 한다는 의미가 무엇인가요?"

"내 말뜻은... 만약 나를 위해 무언가를 하라고 말하면, 자네는 아무 질문도 하지말고, 그것이 어떤것인지도 상관하지 말고 시킨데로 하라는 거야."

"그럼... 제가 서장님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요?"

"계약기한에 동의한다면 말해주지. 그러나, 만약 하지 않는다면, 난 다른 경관을 불러서 자네를 체포할 수 밖에 없어."

"좋아요." 그녀는 말을 더듬거렸다. "시키는것은 무엇이든지 하겠다고 동의하겠어요. 체포만 하지말아 주세요. 서장님, 제발... 전 중국으로 갈 수 없어요."

"아주 좋았어, 슈. 그럼 지금 이 종이에 모두 서명을 하도록 해. 여섯달동안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하겠다고 동의한다는 내용이지. 자네는 이것을 자진해서 하는것이며 나한테 어떤 압력도 받지 않았다. 그리고 또한 자네는 경사로 승진할 거라는 내용이 적혀있어. 그러나 만약 자네가 약속을 어기는 일이 생긴다면, 애석하지만 경사는 사라지고 자네는 중국으로 가는 배에 있게 될거야."

서장은 그녀 앞에 종이를 밀어 놓았다. 그녀는 전부 읽어 보지도 않고서 서명을 했다.

"그럼 이제 우린 해야할 게 좀 있어. 난 자네가 날 위해서 옷을 벗어 줬으면 좋겠어." 서장은 얼굴빛도 바꾸지 않고 태연하게 말했다.

"전 못해요!" 슈는 너무 놀라서 소리쳤다.

"만약 하지않는다면... 이년아 넌 끝장이야! 이년아 지금 당장 옷을 벗지못해!" 서장이 소리쳤다.

슈는 순간 몸이 굳은 채 멍한 표정으로 서장을 바라보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유니폼을 벗기 시작했다. 그녀의 몸매는 서장이 이미 사진에서 본 것과 같은 모습이었다. 그녀는 그에게 짜릿한 기쁨을 주는 댓가로 일을 되찾았다. 그녀는 총밸트를 풀기 시작했다. 물론, 그녀의 권총지갑에는 총이 없었다. 경찰관들이 사무실로 총을 가지고 올 수 없다는것은 규칙이었다.

그녀의 옷이 하나씩 벗겨지고 나자 마침내 그녀는 팬티와 브라만 걸친 채 서장 앞에 서 있었다. 그녀는 그가 더이상을 원하지 않기만을 바랬지만 그 기대는 역시 여지없이 빗나갔다.

"전부 벗어 창녀야."

그녀는 눈물을 흘리며 브래지어의 호크를 풀고 가슴에서 그것을 떼어냈다. 그녀의 아담하고 탱탱한 가슴이 정말 보기좋게 드러났다. 그녀는 가슴을 가리려다가, 그랬다간 서장이 호통을 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자 체념을 하고서는 그냥 손을 팬티로 가져갔다.

" 잠깐 멈춰!" 서장이 갑자기 그녀를 제지했다. "브래지어를 집어서 쓰레기통에 버려. 그리고 팬티도 벗으면 그것도 쓰레기통에 버려!"

그녀는 지금 서장이 혐오스러웠지만, 시키는데로 할 수 밖에 없었다. 브래지어를 집어들고 그의 책상 옆에 놓여있는 쓰레기통에 집어넣었다. 다음엔 팬티를 내려서 발을 빼낸 다음 그것도 쓰레기통에 넣었다. 그리고는 손으로 은밀한 부분을 가린 채로 서장 앞에 섰다.

"손을 그 십구멍에서 치워. 이년아! 머리위로 손을 올리고 내가 너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도록 제자리에서 돌아!"

슈는 깜짝 놀라서 허겁지겁 시키는데로 했다. 만약 잠깐동안 그를 위해 벗는거라면... 만약 그의 사무실에서 제빨리 스를 한번 하려는 거라면... 그렇다면 아마 다른걸 또 시키지는 않을것이고, 그녀는 멋지게 스를 한번 하는걸 꺼리지는 않았다. 사실 그녀는 어린 나이에 비디오가게에서 일할 때 스를 배웠다. 어쨌든 그녀의 부모님은 그렇게 생각했다. 하지만 그보다는, 그녀는 그들을 돕기위해 돈을 벌려고 어린 몸을 팔았다. 그래서 스와 구강 성교등 전에 안해 본 것이 없었다.

서장은 그의 책상에서 일어나 그녀의 주위를 돌면서 그녀의 몸 구석구석을 만지면서 새 경사의 몸에 대해 품평을 하기 시작했다.

"음모는 깎아. 유두는 꽤 작군. 하지만 지금으로썬 적당해. 엉덩이는 꽤 멋지군. 풍만하면서도 탱탱하고, 곡선이 아주 보기가 좋아. 흠... 니 년의 아담하고 멋진 몸매를 보니 앞으로 널 데리고 멋진 시간을 가질 수 있을것 같군."

슈는 아직도 그를 위해 해야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했다. 그와 단지 몇번 스를 하고나서 서류들을 돌려받은 다음, 그녀의 평범한 생활로 돌아가길 바랄 뿐이었다. 그녀는 자신이 서명한 서류를 전부 읽지않았다. 그러나 그녀는 그렇게 해야만 했다!

"좋아, 나의 아시안 암캐야. 무릎을 꿇고 좆을 빨아. 그 다음엔, 좀 더 세부적인 것들을 하도록 하지."

그녀는 이런것을 그리 혐오스럽게 생각하지 않았으므로, 그녀는 무릎을 꿇고서 그의 바지 지퍼를 내린 후 단단하게 일어서 있는 서장의 자지를 바지춤에서 꺼냈다. 그녀는 그것이 꽤 크다고 느꼈다. 길이는 한 7인치 정도지만 정말 굵어서, 슈는 자기의 작은 입으로는 잘 빨 수도 없을 정도였다. 하지만 그녀는 노력끝에 결국 그것을 거의 다 입에 삼킬 수 있게 되었다. 그녀가 한참을 정성껏 빨면서 머리를 격렬하게 흔들자, 마침내 그가 그녀의 입에 사정을 했다. 그녀는 한번도 정액을 삼켜본 적이 없었지만 그가 물건을 그녀의 입에서 빼지 않고 있었으므로 지금은 달리 방법이 없었다. 그녀가 억지로 그의 정액을 남김없이 삼키고 나자, 그는 그녀를 밀쳐 버리고는 물건을 바지속으로 집어넣고 지퍼를 올렸다.

"다시 한번 얘기하지만 음모는 깎도록 해. 오늘밤 집으로 돌아가면, 그것을 남김없이 깨끗이 밀어버려. 내일 검사를 하겠어. 만약 음모가 그대로 있거나, 매끄럽게 면도가 되어있지 않으면, 넌 엉덩이에 매질을 당할 줄 알아. 알아 들었어?"

"네.." 거기에서 어서 벗어나기만을 빌며, 그녀는 제빨리 대답했다.

"좋아 귀여운 암캐야. 자.. 넌 이 일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말을 하지는 못할거야. 왜냐하면 난 너의 스트립 비디오와 내 좆을 빠는 비디오가 있어. 물론 니가 그 짓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그 짓을 하기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말하는것으로 편집이 될거야. 그것은 니가 나에게 좆을 빨게 해달라고 구걸하는 장면이 될거야. 니가 옷을 벗는것도 역시 나를 유혹하고 설득하기 위한거로 편집을 하거고 말이야. 그리고 귀여운 아시안 창녀야, 넌 니가 무얼 하게되는지 아무것도 묻지 않았지?"

슈는 순간 머리가 멍해졌다. "아...안했어요, 서장님."

"좋았어, 팬티와 브래지어는 빼고 어서 옷을 입어. 앞으로 넌 다시는 속옷을 입을 수 없어. 그리고, 넌 집에가서 보지를 면도하도록 해. 집에 가는길에 어떤 곳도 들리지 마. 내일 아침, 넌 이 바지 대신에 경찰 치마를 입도록 해. 넌 지금부터 경찰서에서 내근을 하게 될거야. 경사로서 말이지. 넌 안에서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게 될거야. 그리고 아침마다 널 검사하기 위해서 내가 여기로 널 부를거야."

그는 말을 마치자마자 문으로 가서 잠긴 문을 열고는 문을 열어둔 채로 나가버렸다.

슈는 재빨리 ?아가서 열린 문을 닫았다. 그리곤 옷을 서둘러 챙겨 입고 경찰서를 나왔다. 집으로 차를 몰고가는 내내 그녀는 울었다. 스스로 곤경속으로 뛰어든것만 같아서 한편으론 의아하게 생각되기도 했다. 그래도 중국으로 추방당하는 것 보단 아마 나을거라고 스스로 위안을 하고 있었다.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21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3-09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역 야설 목록
374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374 발리에서 생긴 일 - 3부 HOT 08-22   3122 최고관리자
373 발리에서 생긴 일 - 12부 HOT 08-22   2697 최고관리자
372 (번역)소집영장 - 1부4장 HOT 08-22   1985 최고관리자
371 [일본번역] 추행당한 여성들 - 단편 HOT 08-22   4470 최고관리자
다리를 벌려! - 1부 HOT 08-22   3120 최고관리자
369 다리를 벌려! - 11부 HOT 08-22   1208 최고관리자
368 다리를 벌려! - 21부 HOT 08-22   1080 최고관리자
367 다리를 벌려! - 2부 HOT 08-22   1386 최고관리자
366 다리를 벌려! - 12부 HOT 08-22   1051 최고관리자
365 다리를 벌려! - 22부 HOT 08-22   1070 최고관리자
364 다리를 벌려! - 3부 HOT 08-22   1300 최고관리자
363 다리를 벌려! - 13부 HOT 08-22   1245 최고관리자
362 다리를 벌려! - 23부 HOT 08-22   1062 최고관리자
361 다리를 벌려! - 4부 HOT 08-22   1166 최고관리자
360 다리를 벌려! - 14부 HOT 08-22   1109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