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 무료야설 > 번역 야설
다리를 벌려! - 3부
16-08-22 01:16 1,546회 0건
Chapter 3

슈는 다른 사람이 불쑥 들어올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서장이 들어올 때 까지 기다리는 그 시간이 마치 일년처럼 느껴졌다. 만약 서장이 들어오기 전에 다른 사람이 들어와서 슈의 이런 모습을 본다면, 그녀는 그 자리에서 죽어버리고 싶어지겠지만, 그렇다고 그가 들어왔을 때 서장이 명령한 자세를 그녀가 취하지 않고 있다면, 그녀는 더 큰 곤경에 빠질건 불을 보듯 뻔했다.

오후 4시 50분이 되어서야, 문이 열리고 서장이 들어왔다.

"아주 좋아 암캐야. 보아하니 니가 새 규칙에 아주 잘 적응해가고 있는것 같아서 난 정말 흐뭇해."

서장은 뒤로 다가와 슈의 벌린 다리 사이로 손을 뻗어 보지가 얼마나 젖어있는지를 체크해 보고나서, 그녀의 보지를 만지작거리며 희롱하기 시작했다. 서장은 그녀도 이걸 좋아한다는걸 눈치채고 있었다. 그는 그녀가 이런 손장난만으로도 오르가즘을 느낄거라는 걸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어떻게 해야 좀 전에 쥬디가 가져다 준 꾸러미도 슈가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을지는 서장도 아직 잘 알지 못했다.

슈는 쥬디가 곧 들어올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으므로, 슈는 어서 옷을 다시 입으려고 조바심을 내고 있었다. 그러나 서장은 좀 더 오랫동안 슈가 그런 모습으로 있길 원했기 때문에 슈에게 꼼짝말고 있으라고 엄하게 말했다. 그는 그가 얻게 된 그 눈요기거리를 가능한 오랫동안 확실하게 즐기고 싶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문을 노크하는 소리가 들렸다. 슈는 그 소리에 놀라서 벌떡 몸을 일으키고는 옷을 집으려 했지만, 서장은 규정된 자세를 다시 취하고 있으라고 명령했다. 그의 말투는 사람이 아닌 바로 애완용 강아지에게 하는 바로 그런 말투였다. 슈는 자신의 이런 모습을 다른 누군가가 보게 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몸을 떨기 시작했다!

그가 서장실 문을 열자, 쥬디가 약속 시간을 정확히 맞춰서 서장실로 들어왔다. 쥬디는 서장의 책상에 알몸으로 몸을 굽히고, 거기다 다리까지 크게 벌리고 서 있는 슈를 보고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물었다.

"이게 머예요? 리 경사가 왜 저러고 있죠?"

"왜냐하면 내가 그렇게 하고 있으라고 시켰기 때문이지. 쥬디에게 알려 줄 필요가 있는것 같은데, 지금 슈는 내 노예이자 창녀이므로, 내가 시키는건 무엇이든 하게 되어있어. 난 그녀에 대해서 니가 제일 먼저 알았으면 했고, 날 위해 그녀를 데리고 쇼핑을 가 달라고 한 것도 바로 그 때문이야."

"오우~~ , 멋져요!" 쥬디가 탄성을 내질렀다. "데리고 놀 수 있는 노리개... 당신이 그녀를 훈련시키는걸 제가 도와줘도 돼요?"

"당연히 해도 되지. 그녀를 데리고 쇼핑을 가라는 것도 그 이유야. 그리고 당신만 좋다면, 지금 여기서 시작해도 좋아. 난 당신이 다른 여자와 즐기는걸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고 있어. 그녀의 보지를 갖고 놀고 싶어?"

슈는 그들의 대화를 듣자마자, 가슴이 꽉 막히는것만 같았다. 그러나 한편으로 그들의 그런 대화를 듣자마자, 보지에서 애액이 줄줄 흘러 나오다시피 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스스로도 느끼자, 슈는 더욱 더 당황스러웠다. 슈는 고개를 푹 숙이고서, 눈물을 참으려고 두 눈을 꼭 감았다.

쥬디가 다가와서 슈의 다리 사이로 손을 밀어넣고는, 그녀의 털이 하나도 없는 맨들맨들한 둔덕을 더듬다가 깜짝 놀라서 말했다.

"오 세상에! 보지털을 밀어버렸잔아! 난 이게 너무 좋아. 보기 흉한 털로 덮혀있는 것보다 이게 훨씬 더 보기도 좋고, 또 보지도 잘 보이잔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암캐 슈?"

슈가 대답을 하지 않자, 쥬디는 손을 들어 슈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사정없이 내려쳤다. "찰싹!"

"이년아, 넌 질문을 받았으면 대답을 해야할 것 아니야! 그리고 내가 널 돕는것에 서장님도 금방 동의를 하셨으니, 넌 앞으로 날 쥬디 주인님이라고 불러. 알아 들었어, 이 천한 동양년아!"

"ㅇ....예, 쥬디 주인님, 알았어요." 슈가 울음을 터뜨렸다.

"쥬디, 아주 보기 좋아." 서장이 말했다. "보아하니 너희 둘은 틀림없이 사이좋게 지낼 수 있겠어. 자, 그럼 이 년에게 옷을 입혀서 쇼핑을 하러 데려 가도록 해."

서장은 슈에게 가방을 주면서, 안에 들어있는 옷을 입으라고 말했다. 슈는 가방을 열고 안을 들여다 보았다. 그 안엔 별로 들어있는 것이 없었다. 아주 얇은 천으로 만들어진 작은 탱크톱 하나는 너무 작아 보였고, 치마는 그녀의 엉덩이 조차도 다 가리지 못할것 같았다. 그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슈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옷을 바라보며 말했다.

"서장님은 제가 이 옷을 입고 경찰서에서 밖으로 나가라는 건가요?"

"그래, 바로 그거야. 만약에 그 옷을 입고 싶지 않다면, 넌 알몸으로 여기서 나가면 돼!" 서장이 준엄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슈는 그가 정말로 그렇게 할까봐 겁을 집어먹고는 제빨리 꽉 끼는 옷들을 입었다. 그는 그녀가 신던 힐을 신게 해주었지만, 스타킹은 허락하지 않았다. 그녀가 옷을 다 입고나서, 서장과 쥬디를 위해서 모델처럼 차림새를 보여주어야만 했다. 그들은 슈에게 제자리에서 돌거나 팔을 들어올려 보라고 했고, 심지어 허리를 숙이거나 스커트를 엉덩이 위로 들어 올리라고 시켰다. 경사 슈는 내내 너무도 수치스러웠다. 더구나 이것이 겨우 시작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기 때문에, 슈는 더욱 절망감을 느끼고 있었다.

"좋았어. 그럼, 너희 둘은 지금 나가봐. 난 마쳐야 할 일이 아직 좀 남아있어. 쥬디, 너희는 쇼핑을 마치는데로, 암캐와 함께 그녀의 집으로 가야해. 나도 산 물건들을 좀 보고, 지시데로 잘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쇼핑몰로 갈거야. 내가 준 지시사항들을 잊지않도록 해."

"예, 서장님." 쥬디가 말했다. "그건 제가 가지고 있어요. 슈가 쇼핑몰로 차를 몰고가는 동안, 그걸 읽어 볼께요. 나중에 쇼핑몰에서 뵈요."

두 여자는 서장실을 나와 밖으로 나가려고 복도를 걸어갔다. 쥬디는 그녀에게 닳고닳은 창녀처럼 엉덩이를 흔들면서 천천히 걸으라고 지시했다. 슈는 잠시 망설이다가, 쥬디의 기분을 거스르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을 하고, 시키는데로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래서 슈는 의식적으로 엉덩이를 크게 흔들면서 아주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슈는 모든 사람의 시선을 느꼈지만, 지금 그 순간엔 마음을 쓸 겨를이 없었다.

주차장에 가서 슈의 차를 타자마자, 쥬디는 슈에게 그녀의 보지가 보이도록 허리 위로 스커트를 끌어 올리라고 말했다. 슈는 시키는데로 하고 차를 출발시키자, 다시 쥬디는 시내 반대편 끝 쪽에 있는 쇼핑몰로 곧장 가라고 슈에게 말했다. 그 쇼핑몰은 정말 괜찮은 옷들이 없는게 없는 곳이였다.

슈가 차를 운전하는 동안, 쥬디는 서장이 준 종이를 펴고 슈가 사야할 것들에 대한 목록을 훑어 본 후, 그것들을 어떻게 사야하는지, 지불은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한 지시사항들을 읽어 보았다. 쥬디는 그걸 다 읽고는, 곧 멋진 라이브 쇼를 즐길 수 있겠다고 생각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오래지 않아 슈는 쇼핑몰 주차장으로 들어가 입구에서 가까운 곳에 주차 공간이 있는지 찾기 시작했다.

"암캐야, 주차는 입구에서 먼 곳에 하도록 해. 저 나무들 뒤 쪽에, 저기 맨 뒷열로 가봐."

슈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있었으므로, 그렇게 입구에서 먼 곳에 주차하고 싶지 않아서 잠시 망설였다.

"이년아, 내가 분명히 저기로 가서 차를 주차하라고 말했어. 그리고 난 서장님에게 너의 그 좆같은 행동에 대해서 낱낱이 전부 일러 줄거야. 그럼 넌 틀림없이 심한 벌을 받게 될 걸."

슈는 벌을 받을거란 말에 화들짝 놀라서 차를 쥬디가 말한 곳으로 몰았다. 입구에서 가장 먼 곳에 주차를 하고 차에서 내리려하자, 쥬디가 그녀에게 기다리라고 하고는, 내려서는 슈가 앉아있는 쪽으로 걸어왔다.

"좋아, 이제 내려. 하지만 내가 말하기 전까진 스커트를 내리지 마."

슈는 치마를 허리에 두른 채 차에서 내린 후, 드러난 엉덩이와 보지를 어서 가릴 수 있기만을 조바심을 내며 기다리고 서 있었다.

"좋아, 이젠 내려도 돼. 하지만, 허락없이는 다신 치마에 손대지 마. 난 니 치마가 너의 그 천박한 엉덩이 위로 밀려 올라가건 말건 상관안해. 그러니 내가 그걸 내리라고 말하기 전까진 그대로 둬. 알아 들었어 창녀야?"

"ㅇ.....예, 주....인..님."

"이제 쇼핑몰로 가자. 내가 시키는건 무엇이든 토를 달지말고 전부 해야 돼. 난 니 옷을 고를거니까, 다시 한번 명심해 둬, 넌 내가 시키는건 무조건 해야하는 거야."

그들은 쇼핑몰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쥬디는 슈가 경찰서에서 지시받은대로 지금도 엉덩이를 여전히 흔들며 걷는것을 눈여겨 보고 있었다. 그녀는 이것도 서장에게 보고를 할 것이다. 그녀들이 쇼핑몰 입구로 들어서자, 쥬디는 슈를 데리고 갈 가게들을 찾기 시작했다. 먼저 쥬디는 신발가게를 발견했다. 안에는 점원으로 보이는 중년의 남자가 혼자서 가게를 지키고 있었다. 쥬디는 슈에게 밖에 서서 기다리게 하고는 가게가 비어있는지, 그리고 이 남자가 점원인지 확인하려고 안으로 들어갔다. 그 중년남자는 그녀에게 다가와 도울 것이 있는지 물었다. 쥬디는 가게 안에 손님이 한 사람도 없고 예상대로 그가 점원이 맞아 보여서 정말 기뻤다.

"당신이라면 아마 도와주실 수 있을것 같은데요, 내 친구가 신발을 사야하는데요. 보세요, 저기 제 친구는 말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녀가 발에 맞는 신발을 살 수 있도록 제가 도와주어야 하거든요. 만약 도와주실 수 있으시다면, 바로 그녀를 데리고 들어오겠어요."

"네. 난 상관없어요. 난 지금 별로 바쁘지도 않으니, 제가 도와드리도록 하죠." 중년의 점원이 대답했다.

쥬디는 가게에서 나와서 쥬디에게 다가와 말했다.

"됐어, 우린 이 가게에 들어가서 서장님이 원하시는 신발들을 살거야. 넌 전혀 어떤 말도 해서는 안될 뿐더러, 내가 시키는건 전부 해야 돼. 지금 가게에는 손님이 아무도 없어. 그러니 넌 내가 가리킨 곳에 앉아서 다리를 벌리고 저 멋진 남자에게 니 보지를 확실히 보여줘야 해. 알아들었어 창녀야?"

"ㅇ.....예, 쥬디 주인님." 슈는 당황해서 말을 더듬었다.

슈는 쥬디를 따라 가게로 들어가, 쥬디가 앉으라고 손짓을 하는 곳에 가서 앉았다. 그러나, 슈는 차마 다리를 벌리지는 못하고 있었고, 그런 슈를 쥬디는 잠시 바라만 보고 있었다. 그 때 그들이 찾는 신발이 뭔지 물어보려고 점원이 다가왔다. 쥬디는 그에게 광이 나는 붉은색의 6인치 하이힐과 검은색의 7인치 하이힐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면, 그녀의 발 사이즈는 어떻게 되나요?"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래서 그러는데, 그녀의 발을 한번 재 주시면 어떨까요? 그러는게 제일 좋을것 같아요."

그는 발치수를 재는 장비를 가지러 갔다. 점원이 자리를 비우자, 쥬디가 나지막하지만 힘이있는 목소리로 슈에게 말했다.

"이년아, 다리를 벌리라고 얘기 했어, 안했어? 지금 당장 다리를 벌려. 그렇지 않으면 여기서 알몸으로 나가게 될 줄 알아!"

슈는 깜짝 놀라서 다리를 벌렸지만, 크게 벌리지는 않았다. 쥬디는 그 모습이 만족스럽지가 않아서 슈의 무릎 사이로 두 발을 집어넣고 슈의 두 발을 더 크게 벌려놓았다.

"넌 내가 너에게 자세를 바꾸라고 하기 전까진 바로 그 자세로 앉아 있어. 이년아, 제발 날 짜증나게 만들지 마."

슈는 중년의 점원이 돌아왔을 때, 그에게 보지가 적나라하게 보일거라는 걸 알았지만, 그녀는 그렇게 다리를 넓게 벌린채로 앉아있을 수 밖에 없었다. 그녀는 또 무슨 짓을 하게 될지 두려웠지만, 이 젊고 섹시한 금발에게 복종해야만 했다. 쥬디가 뒤로 물러나자, 점원이 슈 앞에 쪼그리고 앉았다. 그는 미쳐 그 상황을 알아채지 못하고, 슈의 발을 잡고 치수를 재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문득 고개를 위로 들다가 그녀의 맨들맨들한 보지를 정면으로 응시하고 말았다. 쥬디는 정말 이 구경거리를 흥분을 느끼며 즐기고 있었으므로, 이 순간 자위라도 하고픈 욕망이 치밀어 올랐지만 그럴 수는 없었다. 지금은 경사를 서장님의 지시대로 잘 통제하고 콘트롤 해야만 했다.

"아저씨, 치수를 다 쟀어요?" 쥬디가 점원에게 물었다.

"ㅇ...아!" 그런거 같아요." 점원이 당황한듯이 말하며 일어섰다. "그럼, 신발을 가져 오죠." 그는 벌게진 얼굴로, 발기한 물건 때문에 어기적거리며 걸어갔다.

"치마를 끌어 올려서 그가 니 보지를 더 잘 볼 수 있게 해. 그리고, 너의 그 볼품없는 가슴도 그가 볼 수 있도록 브라우스 단추도 전부 풀어버려."

슈는 쥬디의 기분을 거스르지 않으려고 아무소리도 못하고 시키는데로 했지만, 부끄러워서 빨개진 얼굴로 거기에 앉아 있었다. 이 비열한 암컷은 틀림없이 서장에게 고자질을 할 것이고, 말을 따르지 않으면 이 자리에서 정말로 옷을 벗으라고 할지도 모를 일이였다.

점원은 신발을 가지고 돌아와서는 슈의 발 앞에 그 신발을 내려 놓았다.

"가격을 좀 깎아 주실 수 없을까요? 예를 들어.. 하나 값을 지불하면 하나는 덤으로 주시면 안돼나요?"

그는 자기에게 뜻하지 않은 멋진 눈요기를 제공해 준 그들에게 정말로 두 켤레의 신발을 그냥 다 주고 싶었지만, 주인의 허락없이 그렇게 할 수는 없었다.

"미안해요. 그렇게 할 수는 없어요. 주인만이 할인을 해줄 수 있고, 전 이 가게의 주인이 아니거든요."

"그러면, 당신이 그녀의 발에 신발을 신겨보는 동안, 내가 주인과 얘기해 볼께요."

"네, 그럼 그러세요, 아가씨. 저기 저 안쪽에 사무실이 있으니까 거기로 들어가면, 주인 아저씨가 있을 거예요."

점원은 쥬디에게 이렇게 가르쳐 주고나서, 슈 앞에 쪼그리고 앉아 그녀에게 신발을 신기기 시작했다. 그는 눈을 슈의 보지에서 뗄 수가 없었지만, 무심코 슈를 올려다 보다가 그녀의 젖가슴이 훤하게 드러나 있는것이 보였다. 그는 어찌할 바를 몰라서, 그저 그녀의 발에 신발을 계속 신기고 있었다.

그가 마지막 신발까지 슈에게 신겨보고 났을 때, 쥬디가 가게 주인과 함께 돌아왔다.

가게 주인이 말했다. "조, 여기 무슨 문제라도 있나? 이 숙녀분이 당신에게 가격을 깎아달라고 했다던데.. 우리 가게가 정찰제라는 건 당신도 잘 알잔아."

그러나 가게 주인은 말을 마치고 나서, 슈가 여자의 은밀한 곳을 적나라하게 전부 드러내 놓고 앉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쥬디도 가게 주인이 슈의 그런 모습을 본 걸 알아채고 가게 주인에게 말을 꺼냈다.

"만약 할인을 해 주실 수 있면, 아마 그녀는 당신들의 물건을 다 빨아줄거예요. 바로 여기 가게 안에서도 상관없고, 사무실에서 해도 상관없어요. 여러분이 선택하세요"

주인은 잠시 망설이고 나서 말을 꺼냈다. "만약 그녀가 옷을 전부 벗고 우리 둘 다 빨아준다면 할인을 해 주겠어요."

"좋아요, 그렇게 해요. 어디서 할래요, 바로 여기서요, 아님 뒷방에서요?" 쥬디가 혼쾌히 대답했다.

가게 주인은 이것이 꿈이 아닐까 하고 순간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만약 그녀가 여기서 옷을 전부 벗고, 사무실로 우리와 같이 걸어가서 우리 껄 빨아준다면, 당신에게 한 켤레의 신발을 그냥 주겠어요." 주인이 말했다.

"좋아요. 리 경사, 너도 이 분의 제안을 들었지? 옷을 벗어!" 쥬디는 유쾌한듯 즐거운 목소리로 말했다.

슈는 아무 말없이 그녀를 쳐다보고 나서 가게 안을 둘러 보았다. 슈는 차마 옷을 벗을 용기가 나지 않았다.

"이년아, 내가 옷을 벗으라고 말했잔아!" 쥬디가 소리쳤다. "당장 옷을 벗지 않으면 서장님에게 그대로 보고할거야."

슈는 이미 겪었던 것보다도 더 심한 일을 또 겪게 될까봐서, 천천히 옷을 벗어서 옆에 있는 의자에 가지런히 내려놓았다. 당연히 입고 있는 옷이라곤 달랑 아래 위 두벌 뿐이였으므로, 옷을 벗는데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도 않았다.

슈는 만약 사람이 가게 안으로 들어온다면 누구나 훤히 볼 수 있는 곳에서 그렇게 벌거벗고 알몸으로 서 있을 수 밖에 없었다. 가게 주인은 그 모습이 충격스러웠지만, 순간 마음을 가다듬으며 말했다.

"좋아 날 따라와."

슈는 두 남자를 따라 사무실로 들어갔다. 사무실로 들어가자마자, 두 남자는 동시에 단단히 성이난 자지를 꺼냈다. 그래서 슈는 어서 이 순간이 지나가길 빌며, 그들 앞에 무릎을 꿇었다.

주인은 자기가 먼저 하길 원했으므로, 그녀에게 다가가서 흥분으로 잔뜩 발기한 자지를 슈의 입에 밀어 넣었다. 슈는 점원과 쥬디의 시선을 느끼면서도, 입을 벌려 최대한 그의 물건을 입에 집어 넣었다. 그러나 쥬디가 켐코더를 꺼내서 그 모습을 전부 녹화하고 있다는 것은 시간이 좀 흐르고서야 눈치챘다. 슈는 죽고만 싶은 심정이였다. 그래서 그의 자지를 입에서 막 빼내는 순간, 그가 사정을 하기 시작했다. 대부분의 정액이 그녀의 얼굴 위로 쏟아졌다. 슈는 깜짝 놀라 허겁지겁 그의 물건을 다시 입 속으로 집어넣고, 나머지 정액은 삼켰다.

주인이 물러나자, 점원이 그녀의 입 속으로 자지를 밀어 넣었다. 그는 주인 것보다 길지는 않았지만, 훨씬 더 굵었다. 그래서 슈는 그것을 입으로 물고 빨기가 쉽지 않았지만, 그가 사정하는데는 별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슈는 어서 옷을 입고 여기서 나가고 싶은 생각 뿐이였지만, 쥬디에겐 다른 아이디어가 있었다. 슈가 얼굴에 묻은 정액을 막 닦아 내려고 할 때, 쥬디가 그걸 가만 보고 있을리가 없었다.

"안돼, 건딜지 마! 얼굴에 묻은 정액은 그대로 놔 둬. 내가 계산을 하는 동안 넌 지금 가서 옷이나 입어. 참! 당연히 너의 신용카드로 계산을 할거라는 건 너도 잘 알고 있겠지, 그렇지?"

슈는 울먹이기 시작했다. 그녀는 돈을 벌기 위해 정말 힘들게 일했는데, 쥬디는 지금 그녀가 원하지도 않는 것을 사느라고 돈을 낭비하고 있었다. 그래도 위안이라면 두 켤레의 신발을 사면서 한 켤레의 신발값만을 지불한다는 것이였다.

슈의 옷은 아직 가게 안에 있었으므로, 가게 안에 다른 사람이 있는지 둘러 보려고 조심스럽게 밖을 내다 보았다. 슈는 쥬디에게 옷을 갖다 줄 수 있는지 물어보려고 입을 열려는 순간, 쥬디가 그런 슈의 모습을 보고는 그녀를 문 밖으로 밀치며 말했다.

"암캐야, 넌 말을 하면 안된다는 걸 잘 기억해 둬. 지금 당장 나가서 옷을 입어. 그래야 계속 쇼핑을 할 수 있잔아."

슈는 살금살금 가게 안으로 걸어가서 옷이 있는 곳으로 제빨리 달려갔다. 슈는 최대한 빨리 옷을 집었지만, 순간 다른 사람이 자기를 보고 있다는걸 그녀도 눈치챘다. 슈는 서둘러 옷을 입고, 계산대에서 기다리고 있는 쥬디에게로 갔다. 슈는 정말로 볼만한 구경거리라고 해도 좋을 정도였고, 특히 여전히 정액이 흘러내리는 그녀의 얼굴은 가히 압권이였다.

쥬디가 이미 계산을 끝냈으므로, 슈는 영수증에 서명을 했다. 쥬디는 다른 물건을 또 사야 했으므로, 그 신발가게에서 슈를 데리고 서둘러 나왔다.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23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5-02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역 야설 목록
374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374 발리에서 생긴 일 - 3부 HOT 08-22   3563 최고관리자
373 발리에서 생긴 일 - 12부 HOT 08-22   3007 최고관리자
372 (번역)소집영장 - 1부4장 HOT 08-22   2182 최고관리자
371 [일본번역] 추행당한 여성들 - 단편 HOT 08-22   4932 최고관리자
370 다리를 벌려! - 1부 HOT 08-22   3743 최고관리자
369 다리를 벌려! - 11부 HOT 08-22   1428 최고관리자
368 다리를 벌려! - 21부 HOT 08-22   1298 최고관리자
367 다리를 벌려! - 2부 HOT 08-22   1641 최고관리자
366 다리를 벌려! - 12부 HOT 08-22   1237 최고관리자
365 다리를 벌려! - 22부 HOT 08-22   1261 최고관리자
다리를 벌려! - 3부 HOT 08-22   1547 최고관리자
363 다리를 벌려! - 13부 HOT 08-22   1633 최고관리자
362 다리를 벌려! - 23부 HOT 08-22   1246 최고관리자
361 다리를 벌려! - 4부 HOT 08-22   1370 최고관리자
360 다리를 벌려! - 14부 HOT 08-22   1307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