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 무료야설 > 번역 야설
다리를 벌려! - 4부
16-08-22 01:16 1,165회 0건
Part 4

슈는 깔깔거리며 신발가게를 나오는 쥬디를 따라 그 가게에서 나왔다. 한손엔 새로 산 신발을 들고, 얼굴에 묻은 정액을 뚝뚝 떨어뜨리며, 6인치 굽의 새 하이힐을 신고서 엉덩이를 흔들며 걷고 있는 모습은 정말 가관이였다.

쥬디는 슈를 데리고 메인 몰로 들어가 다른 가게를 찾기 시작했다. 슈는 새 하이힐을 신고 걷는 것이 너무 힘들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마치 창녀를 보듯이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는 걸 느끼자, 너무 부끄러워서 그 시선들 사이로 걸어가고 있다는 그 자체가 참기 힘들 정도로 괘로웠다.

"따라와, 슈, 뒤로 쳐지지 마. 우린 할 일이 많은데다가, 서장님은 오래 기다리는 걸 좋아하시지 않는단 말이야."

쥬디가 다른 가게를 찾아가는 동안, 슈는 쥬디와의 간격을 유지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었지만, 6인치의 하이힐은 처음 신어 보는데다가 새 하이힐이라서 발이 너무 아파 걸음을 옮기기가 쉽지 않았다. 마침내, 쥬디는 찾던 가게에 도착했다. 그 가게는 노출이 심한 옷을 전문적으로 파는 레이디 샵이였다.

"서장님이 원한 곳이 바로 여기야." 쥬디는 속으로 이렇게 생각했다.

쥬디와 슈는 안으로 들어갔다. 쥬디는 옷들을 둘러보기 시작했고, 슈는 쥬디로부터 건네 받은 우스꽝스런 옷들을 그저 쳐다보고만 있었다. 슈는 이런 노출이 심한 옷들을 결코 입을 수가 없었다. 그것들은 하나같이 너무 짧았을 뿐더러, 어떤 것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곳조차 전부 가릴 수 없을 것 같았다.

"왜 나에게 이런 옷을! 이 일을 어떻하면 좋지!" 슈는 속으로 이렇게 자문하고 있었다.

마침내, 쥬디는 옷 고르기를 마치고는, 가게 뒷편에 있는 탈의실 앞으로 갔다. 슈는 한아름의 옷을 들고, 놀란 소리로 말했다.

"다음엔 뭘 해야하죠?"

"내 귀여운 펫, 넌 이 옷들이 너에게 잘 맞는지 내가 볼 수 있게 전부 입어봐야 해. 서장님은 널 데리고 나갈 때 너에게 무엇을 입힐지에 대해서 매우 구체적으로 적어 놓으셨어."

"뭐...라구요!" 슈가 소리쳤다. "전 이런 옷을 입고는 절대로 그와 밖으로 나가지 않겠어요. 이런 옷은 절대로 안돼요!"

"오, 아니야 넌 할거야. 이년아, 넌 우리가 시키면 어떤 옷이라도 입게 될거야. 지금 당장 이 옷들을 저 의자에 내려 놓고 탈의실로 들어가 옷을 벗어. 맨 먼저 입어볼 옷을 내가 줄테니까."

슈는 잠깐동안 망설이다가, 출입구를 커튼으로 가려놓은 탈의실로 들어갔다. 슈가 옷을 벗고 기다리는 동안, 갑자기 커튼이 완전히 젖혀지며 쥬디가 옷 한벌을 건네 주었다.

슈는 그 옷을 받은 후 제빨리 커튼을 닫았다. 그리고는 서둘러 그 옷을 입고서, 자신의 은밀한 곳만 겨우 가린 옷을 내려다 보았다. 순간 슈는 그동안 일어난 모든 일들을 다시 떠올리며, 앞으로 6개월간을 어떻게 버틸 수 있을지 자신이 없어졌다. 아마 그만두고 도망가는게 나을것만 같았다.

"어떤지 보게 빨리 나와, 암캐야." 쥬디가 기다리다 지친듯 독촉을 했다.

슈는 너무 오래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않아도 되길 바라며, 아주 조심스럽게 탈의실에서 나왔다. 옷을 갈아입고 나올 때마다, 제자리에서 한바퀴 돈 후에 몸을 구부리거나 심지어 머리 위로 팔을 들어 올리기조차 해야 했다. 그녀는 그녀의 벌거벗은 엉덩이가 드러난다는 것을 알았고, 차가운 공기가 그녀의 맨들맨들한 보지에 느껴졌다.

이렇게 얼마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슈는 쥬디를 위해 옷들을 전부 한번씩 입고서 모델처럼 보여주어야만 했다. 슈는 옷 더미에서 아래 위로 배치를 달리하며 한번씩 전부 옷들을 입어 보았다.

"이제 됐어. 난 먹을 것을 좀 사올테니까, 넌 니 옷값을 지불하도록 해."

"하... 하지만, 전 돈이 없어요. 제 신용카드도 당신이 가지고 있잔아요." 슈가 말을 더듬으며 말했다.

"그건 상관없어, 슈. 넌 이 가게에서 잠시 일을 하면 돼. 난 서장님과 쇼핑몰 입구에서 곧 만나야 해. 그러니 우리가 식사를 마치는데로 떠날 수 있도록, 넌 서장님이 원하시는 옷을 얻기 위해 서두르는게 좋을거야."

쥬디는 슈를 가게 주인에게 데리고 가서 말했다.
"그녀는 지금 준비가 됐어요. 이 옷 차림이면 되겠어요?"

주인은 그녀가 입고 있는 짧고 꽉 끼는 의상을 보며 말했다.

"아니요. 좀 다른걸 입혀보죠." 가게 주인이 다른 옷을 건네 주었다.

"암캐야, 그 옷을 어서 입어봐, 빨리!"

그 옷은 두 벌의 작고 꼭 끼는 탱크톱처럼 보였다. 슈가 탈의실로 가려고 머뭇거리고 있을 때 쥬디가 말을 꺼냈다.

"바로 여기서 갈아입어, 슈. 우린 시간이 별로 없어."

슈는 그녀를 쳐다 보고는 아무말도 못하고, 명령에 따라 제빨리 옷을 벗고 다른 옷으로 갈아입었다. 그녀는 너무 당황스러웠다. 그 옷은 슈가 예상했던데로 두 벌의 아주 작고 꽉 끼는 탱크톱이였다. 그 중 하나는 웃도리였고, 하나는 치마였다. 그 두 벌의 옷 중에서 그녀의 몸을 충분히 가려줄 것은 없었다. 옷을 입자마자 쥬디가 말했다.

"이제 됐어요, 그럼, 잠시동안 그녀는 당신이 맡아주세요. 전 맞은편에 있는 치킨집에 가 있겠어요. 슈, 넌 주인 아저씨가 시키는대로 잘 해야 돼."

쥬디가 떠나고 나서, 슈는 주인을 따라 다른 방으로 들어갔다. 그 방은 가게의 쇼 윈도우로 들어가는 문과 연결되어 있었다. 그 쇼 윈도우에는 양 옆으로 작은 조명등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었고, 높이는 3피트 정도에 넓이가 4피트 정도 되 보였다. 그는 슈를 쇼 윈도우의 진열대 위로 올라가게 한 후 적당한 위치에 서도록 했다. 그리고는 그녀의 발을 잡아 약 2피트 넓이로 벌리게 하고 엉덩이에 손을 올리게 했다.

"만약 당신이 쇼 윈도우에에 서 있겠다면, 당신은 모델이 되어서 아주 여러 종류의 옷을 입고 여기에 서 있어야 한다고 당신 친구에게 말했었어요. 당신은 조금도 움직이지 않고 꽤 오랫동안 마네킹처럼 서 있어야 해요. 만약 당신이 전혀 움직이지 않고 서서 좋은 모델이 되어 준다면, 당신이 산 옷들의 값을 지불하지 않아도 돼요. 당신의 친구가 돌아올 때까지 꼼짝않고 서 있어야만 그 옷들은 당신거예요. 그러니 난 당신이 잘하는지 못하는지 계속해서 지켜보고 있을 거예요."

가게 주인이 떠나고 나자, 슈는 홀로 거기에 서 있게 되었다. 슈는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 않았지만, 이 일은 너무 힘들것만 같았다. 그리나 만약 그녀가 움직이거나 해서 가게 주인이 그녀의 모델일에 만족을 못한다면, 그래서 옷을 돈을 주고 사야하게 된다면, 틀림없이 서장에게 심하게 괴롭힘을 당할거라는 걸 슈도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슈는 그렇게 꼼짝도 못하고 쇼 윈도우에 서 있었다. 그러나 바깥으로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그녀의 다리 사이를 위로 올려다 보기 때문에, 털 하나도 없는 맨들맨들한 자신의 보지를 아무 방해도 받지않고 올려다 볼 수 있다는것을 깨달았다.

슈는 가능한 한 꼼짝도 않고 그대로 서 있는 중에, 무언가 생소한 느낌이 다리 사이에서 느껴졌다. 슈는 거기에 아직 어떤 성적 감각을 받지도 않았는데도, 점점 보지가 간지러운것 같기도 하고, 소변이 마려운것 같기도 한 그런 느낌과 함께 점점 젖어들기 시작하는것을 스스로 느끼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는 노출을 하고있는 상태에서 분비물이 새어나오기 시작했기 때문에, 머지않아 바닥으로 똑똑 떨어지기 시작할 거라는걸 슈도 추측할 수 있었다.

갑자기 밝은 조명 불빛 때문에, 슈는 앞을 볼 수가 없었다. 그건 주인이 조명등을 그녀에게 맞추고 있었기 때문이였다. 그 조명등 중에 하나는 그녀의 얼굴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어서 슈는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게다가 다른 하나는 바닥에서 위로 슈를 비추다 보니, 사타구니 사이를 환하게 비추고 있었다.

잠시 후, 슈의 얼굴을 비추던 조명등 불빛이 사라지는 순간, 다른 조명등 하나가 추가로 사타구니 사이를 비추고 있다는걸 열기로써 느낄 수가 있었다. 슈는 아래를 내려다 보기가 두려웠지만, 다리 사이를 두개의 조명등이 얼마나 환하게 비추고 있는지는 그 열기로 충분히 짐작이 가고도 남을 정도였다.

그녀가 눈의 초점을 다시 맞추고 앞을 볼 수 있게 되었을 때, 지나가던 사람들이 쇼 윈도우 앞으로 모여드는 것이 보였다. 슈는 알아들을 수는 없었지만, 사람들이 자신을 가리키며 뭐라고 얘기를 하는걸 볼 수는 있었다. 그러나 슈는 그들이 뭐라고 말하는지를 입모양을 보고서 읽을 능력까진 없었으므로, 당연히 그들이 하는 말을 이해할 수는 없었다. 지금 슈의 보지는 조명등 때문에 정말 뜨거웠고, 게다가 애액까지 뚝뚝 떨어뜨리고 있었다. 슈 스스로도 그것이 마치 고장난 수도꼭지처럼 느껴질 정도로 새고 있었으므로, 쇼 윈도우에 모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흠뻑 젖은 보지를 낱낱이 볼 수 있다는걸 슈도 느끼고 있었다. 그러나 슈는 쇼 윈도우 앞으로 지나가거나, 가던 걸음을 멈추고 새로운 마네킹을 흥미롭게 훑어보는 모든 사람들을 유리창을 통해서 내다보며, 두 다리를 벌린 채 서 있는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슈는 울먹이다가 결국에는 눈물이 그녀의 뺨 위로 흘러 내리기 시작했다.

슈는 마치 몇 시간이 지난것 처럼 느껴질때 쯤, 다리에 힘이 점점 빠져가고 있었다. 만약 좀 더 이렇게 서 있어야 한다면, 슈는 쓰러지고 말것만 같았다. 그래서 슈는 마음속으로 이렇게 빌기 시작했다.

"서장님, 제발 좀 서둘러 줘요. 제발, 쥬디. 당신들을 위해 무엇이든 하겠어요. 어서 여기서 빨리 나가게만 해 주세요."

얼마 지나지 않아서, 슈는 서장과 쥬디가 식사를 마치고 쇼 윈도우로 다가오는것이 보였다. 그들은 그녀의 바로 앞 유리창 너머에 서서 서로 얘기를 나누었다. 슈는 그들이 뭐라고 얘기하는지 알 수는 없었지만, 자신에 대한 얘기라는건 짐작할 수 있었다. 다시 그들이 슈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잠시 후 마침내 가게 주인이 쇼 윈도우로 들어와서 말했다.

"이제 됐어요. 당신 친구가 옳았어요. 당신은 마네킹처럼 정말로 오랫동안 서 있을 수 있군요. 이제 그 옷들은 당신거예요. 그러니 이젠 여기서 나가도 돼요."

슈는 뻣뻣해진 몸이지만, 가능한 빠른 동작으로 쇼 윈도우에서 나와서 가게로 돌아갔다. 가게 안에서 쥬디와 함께 기다리고 있던 서장이 슈를 보자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다.

"옷가방들을 들고 우릴 따라와. 너의 집으로 가기전에 다른곳을 또 들려야 하니까."

슈는 옷가방을 잔뜩 들고 그들을 따라 가게를 나온 후, 메인 홀로 다시 들어갔다. 슈는 그들이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옷가방을 잔뜩 들고 불편한 걸음걸이로 그저 그들을 바삐 따라갈 수 밖에 없었다. 서장과 쥬디는 그녀 앞에서 손을 잡고 걸고 있었다. 그들은 마치 쇼핑몰을 구경하며 걷고있는 연인처럼 보였다. 그러나 슈는 싸구려 창녀처럼 옷을 입고 옷가방들을 운반하는 중이었다. 그들은 아무것도 감추려 하지않았다.

서장이 여행가방 가게로 들어가 안을 둘러 보았다. 쥬디는 서장과 함께 있었고 슈도 그들을 따라 들어갔다. 슈도 서장이 계산대 직원에게 가서 묻는것을 들을 수 있었다.

"가방 자물쇠는 어디에 있나요? 왜 그 여행가방에 채우는 작은 맹꽁이 자물쇠 같은거 말이예요. 요즘엔 당신들이 만든 여행가방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걸 당신도 알고 있죠?"

점원이 자물쇠가 있는 곳을 가르쳐주자 서장이 슈를 향해 말했다.

"슈, 널 위해서 자물쇠를 좀 사려고 하는 거니까, 니가 가서 자물쇠를 좀 골라봐."

그러나 그는 자물쇠를 어디에 어떻게 사용할 계획인지는 그녀에게 말하지 않았다. 그들은 다양한 종류의 자물쇠들을 전부 둘러보고 있었으므로, 슈는 그녀가 마음에 드는 자물쇠들을 골라서 그에게 보여주어야 했다. 슈는 여행가방에 사용하려는 것인줄 짐작하고, 튼튼해 보이는 것들을 골랐다. 비록 대부분 작은 것들이지만, 그 중에 좀 큰 것도 있었다. 서장은 그녀에게 여섯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물쇠를 고른 후, 그들은 슈의 신용카드로 계산을 했다. 슈는 물건 값을 자신이 지불하겠다고 그들에게 먼저 나가라는 손짓까지 해야했다. 그러나 속으로는 이렇게 돈을 쓰다가는 돈이 하나도 남아나지 않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다음으로 들른 곳은 핸드폰 가게였다. 그들이 다양한 종류의 핸드폰들을 둘러 보다가 점원에게 묻는 말이 슈에게도 들렸다.

"방수가 되는것도 있나요? 젖어도 고장이 나지않는 그런것이 필요한데요. 그리고 진동기능도 있어야 하구요."

점원은 그들을 특별코너로 데리고 가서 다른 종류의 핸드폰들을 보여주었다. 대부분 방수기능이 있었고 진동기능도 있었다. 서장이 마음에 드는 핸드폰 하나를 고른 다음, 슈의 신용카드로 계산하라고 점원에게 말했다. 그 핸드폰은 꽤 비싼것이여서, 슈는 자신의 신용카드가 이미 한도에 도달했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슈는 오늘 산 물건 값들을 앞으로 어떻게 값아야 할지 걱정스러웠다.

점원이 돌아와서 핸드폰을 서장에게 건네주었다. 서장은 핸드폰을 검사 한 후, 착신음을 진동으로 맞춰 놓았다. 그리곤 진동이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기 핸드폰으로 직접 걸어보기까지 했다. 아무 문제없이 잘 작동한다는걸 확인한 다음, 가게 안에서 슈에게 핸드폰을 건네주며 서장이 남이 듣던 말던 신경도 쓰지않고 이렇게 말했다.

"이걸 니 보지에 집어넣어. 니가 스할 때를 제외한곤 이 핸드폰은 언제나 니 보지 안에 있어야 돼. 그리고 언제든지 핸드폰이 진동을 하면, 넌 그걸 꺼내서 전화를 받아야 해. 따라서 넌 전화를 꺼내기 전까지는 누가 전화했는지 알 수가 없을거야."

슈는 강한 거부의사를 드러내며 말을 꺼내기 시작했다. "하.... 하지만!"

서장이 그녀의 말을 가로막으며 말했다. "내가 너에게 그걸 니 보지에 집어 넣으라고 말했잔아, 이년아. 지금 당장 하지못해!"

슈는 서장의 얼굴을 바라보고 있다가 그의 호통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그 순간 그녀는 서장의 지시를 따라야만 한다는것을 깨알았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쳐다보는 가게 안에서, 슈는 짧은 치마 아래로 손을 뻗어 보지 속으로 작은 핸드폰을 밀어넣기 시작했다. 가게 안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좋았어. 그럼 이제 한번 그걸 테스트해 볼까. 슈, 넌 보지 안에서 진동이 느껴지면, 바로 꺼내서 전화를 받아. 넌 벨이 세 번 울릴 때까진 전화를 받아야 해. 그러니 넌 그걸 미리 연습해 두는것이 좋을거야. 그리고, 당연히 전화를 받지 않는다거나 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게 너에게 여러모로 유리할거라는 건, 너도 잘 알고 있겠지. 넌 언제든지, 니가 어디에 있던지 상관하지 말고 핸드폰을 꺼내서 전화를 받아야 해."

그리곤 그녀가 미쳐 깨닫기도 전에, 그는 슈에게 전화를 걸었다. 슈는 보지 안에서 진동이 일어나자마자 몸을 펄쩍 뛰었다. "위~~~잉, 위~~~잉"하는 진동이 몸 속에서 울려왔다. 슈는 다시 벨이 울리기 전에 보지에서 핸드폰을 꺼내 "여보세요"라고 말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서장으로부터 아마도 큰 괴로움을 당하게 될 거라는걸 잘 알고 있었다.

그녀는 음부에 손가락을 집어넣고 핸드폰을 찾아서 힘들게 꺼낸 다음,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서장과 쥬디는 슈의 그런 모습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아주 잘했어, 이년아. 그럼 핸드폰을 다시 집어넣고 여기서 나가자. 난 집으로 가서 잠을 좀 자야겠어. 내일은 우리가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아마 아주 하루가 될거야."

슈는 핸드폰으로 자기 보지를 다시 채운 후에, 그들을 따라서 가게를 나왔다. 다음엔 무슨 일이 또 자기를 기다리고 있을지 슈는 알 수가 없었다. 만약 이런 일만 계속된다면 앞으로 6개월이란 시간은 자신에게 매우 길게 느껴질 것만 같았다.

슈는 새 하이힐을 신고 어떻게 하면 좀 더 잘 걸을 수 있는지 배워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녀는 발이 너무 아파서 어서 앉을 수 있기를 바랐다. 슈는 지금 이 순간 만큼은, 자기가 어디에 있는지, 자신의 거의 벌거벗다시피 한 모습을 누가 보는지 전혀 상관하지 않고 있었다.

다음에 들른 곳은 미용실이었다. 서장이 쇼핑몰에 오기전에 이미 슈를 위해 예약을 해두었었다. 그리고 지금은 그가 원하는데로 그녀의 머리를 손질하기로 약속한 시간이 되어있었다. 서장은 미용실에 들어가서 한 여자와 말을 나눈 다음, 슈에게 오라고 손짓을 했다. 그래서 그녀가 마지못해 그의 곁으로 가자, 서장이 미용실 직원에게 말했다.

"항상 그녀의 귀가 보일 수 있도록 머리를 손봐 주세요. 머리카락이 너무 기니깐,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잘라도 좋아요."

슈는 망연자실한 눈으로 서장을 쳐다보았다. 그녀는 머리를 길게 길러서, 지금은 그녀의 어깨 중간까지 내려와 있었다. 슈는 이런 헤어스타일을 좋아했고, 머리칼이 길기 때문에 그녀가 원하는데로 어떤 형태로든 헤어스타일을 바꿀 수가 있었다. 그러나 지금 서장은 그렇게 고이 기른 자신의 머리칼을 자르길 원하고 있었다. 슈는 서장에게 자르지 않겠다고 말하려고 했지만, 그녀가 들은 말이라곤 단지 입을 다물고 있으라는 말 뿐이였다.

미용사는 그들을 뒤쪽 방으로 데리고 가서 슈를 의자에 앉혔다. 그녀는 서장과 쥬디에게 몇 장의 헤어스타일이 사진을 보여주었고, 그들은 자기들이 좋아하는 타입의 사진 한 장을 골랐다.

"슈, 아무 말도 하지말고 편하게 가만 앉아 있어. 넌 그녀가 너의 머리를 만지는 동안 불평하지 말고 잘 따르도록 해."

서장의 말에 슈는 다시 울먹이기 시작했다. 그녀는 머리카락을 자르고 싶지 않았지만, 그의 말에 복종하는것 외에는 자신이 할 수 있는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미용사는 일을 시작했고, 슈는 그녀의 사랑스런 긴 머리칼이 잘려 나가는것을, 눈물을 흘리며 그저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서장은 쥬디와 함께 밖으로 나가면서 슈에게 말했다.

"넌 나의 핸드폰 번호를 가지고 있으니깐 그녀가 일을 마치면 핸드폰을 꺼내서 나에게 전화를 해."

그들이 미용사와 함께 슈를 남겨두고 밖으로 나갔다. 슈는 미용사가 머리를 만지는 동안, 자기도 모르게 두 무릎이 벌어져서 음부가 다시 드러났다. 미용사가 그걸 놓히지않고 보고 말했다.
"음.. 당신의 음부는 정말 이쁘게 생겼군요. 좀 더 봐도 되나요?"

"안돼요!" 슈는 깜짝 놀라서 두 무릎을 얼른 모았다.

바로 그 순간, 서장이 방으로 다시 들어오며 말했다. "난 니가 "안돼요"라고 하는 말을 들은것 같은데..."

"예, 그렇게 말했어요. 그녀가 저의 속살을 더 보고싶다고 해서, 제가 안된다고 말했어요."

"이런... 그거 아주 무례하게 행동했구만. 자, 지금 당장 옷을 전부 벗고, 그녀에게 너의 몸을 보여줘!"

"아... 안돼요. 난 하지 않겠어요." 슈가 소리쳤다.

쥬디가 슈의 뒤에 서 있다가 다가와서는 그녀의 뺨을 후려 갈겼다.

"서장님이 벗으라고 말하셨으면 당장 벗어야 할것 아니야, 이년아. 여기서 발가벗고 나가고 싶지 않다면 당장 벗어!"

슈는 속으로 쥬디를 증오하면서, 천천히 옷을 모두 벗은 뒤에 알몸으로 의자에 앉았다.

"만약 그녀가 문제를 일으키면, 바로 그녀를 때리세요. 그리고 혹시 필요할지도 모르니까 이 전화 번호를 적어두세요. 무슨 일이 생겨서 이리로 전화를 하면 우리가 바로 돌아와서 그녀를 처리하겠어요."

쥬디의 말에 미용사가 물어 보았다.

"혹시... 머리를 다 만지고 나서, 그녀와 좀 즐겨도 되나요? 전 솔직히 여자를 좋아하는데, 그녀는 너무 시해요."

"원하시면 무엇이든 하세요. 하지만 머리를 먼저 다듬어 주셔야 해요."

미용사는 신이나서 빠른 동작으로 열심히 슈의 머리칼을 자르고 다듬었다. 머리카락을 많이 잘랐기 때문에 슈의 귀는 더 이상 머리카락에 가려지지가 않았다. 슈는 거울로 그런 자신의 모습을 보고는 심하게 울먹이고 있었다. 그녀의 길고 아름다운 머리카락은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미용사가 머리를 다 다듬은 후 말했다.

"이제 됐어요. 그럼 우린 좀 즐길 수 있겠군요. 내가 당신과 즐기기 전엔 그들에게 전화를 하지 말야요. 자.. 내가 사랑스런 보지를 음미할 수 있게 시한 다리를 벌려봐요."

슈는 이런 레즈비언을 한번도 겪어본 적이 없었을 뿐 더러, 이런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하지만 만약 그녀가 거부를 한다면, 이 미용사는 서장에게 전화를 할 것이 분명했으므로, 그녀가 말한대로 할 수 밖에 없었다. 슈가 다리를 넓게 벌리자 미용사는 그녀의 앞으로 내려와 슈의 털 없는 보지를 핥기 시작했다.

슈도 결국엔 그걸 즐기기 시작했고, 얼마 후에는 절정을 향해 치닫기 시작했다. 슈는 정말로 심하게 성적만족을 원하고 있었으므로, 그녀의 보지는 쾌락을 갈구하며 움찔거리고 있었다.

"아아아~~~, 하~~~~~~흐~~~~~흥~~~~!!!."

미용사는 한참을 그렇게 핥다가 일어서서 급하게 옷을 벗었다.

"자.. 그럼 이제 자리를 바꿔요. 내가 당신에게 한 것처럼 나에게도 해줘요."

슈는 그런건 못하겠다고 말하려 했다. 그녀는 레즈비언도 아니였고, 다른 여자의 보지를 음미하며 핥고 싶지도 않았다. 하지만 순간 쥬디가 한말이 떠올라서 어쩔 수 없이 미용사와 자리를 바꾸었다. 그리 다음, 슈는 미용사의 넓게 벌린 다리 사이에 쪼그려 앉아서 그녀의 크게 벌어져 있는 구멍을 응시했다. 그건 불결해 보였으며 냄새도 전혀 좋지가 않았다. 하지만, 슈는 어서 끝나기만을 마음 속으로 빌며, 난생 처음으로 보지를 핥기 시작했다.

슈는 어서 끝낼 생각에 열심히 미용사의 보지를 핥았다.

"아~~~ 웅~~~~, 아~~~~~~~항, 허~~~ㄱ!!, 구~~~~~ㅅ, 쌀거~~~~같아~~~~~~!!"

미용사가 절정에 이르자, 슈는 제빨리 핥던 동작을 멈추고 옷을 입기 시작했다. 그녀는 그 작고 꽉 끼는 옷을 입자마자, 보지로 손을 넣어 핸드폰을 꺼내서 서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슈가 핸드폰을 보지 속에 다시 집어넣는걸 미용사가 신기한 듯이 쳐다보고 있었다.

"그거.. 핸드폰을 보관하기엔 야릇한 곳이군요. 왜 핸드폰을 거기에 넣고 다니는 거예요?"

"그... 그건.. 그러니까.. 핸드폰이 울리면 다른 사람들에게 폐를 끼칠 수 있으니까... 그래서 서장님이 거기에 넣고 다니라고 하셨어요."

슈는 대답하기가 챙피했지만, 어쩔 수가 없어서 빨개진 얼굴로 이렇게 둘러댔다. 그러자 미용사는 격멸스런 눈빛으로 비웃으며 말했다.

"당신은 확실히 암캐가 맞군요. 그들이 조만간 다시 당신을 데려와서, 당신과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바로 그 때 서장과 쥬디가 들어와, 알몸의 미용사를 바라보고 웃으며 말했다.

"흠... 우리 펫이랑 즐거운 시간을 가진것 같군요. 그리고 너무 서운해하지 마세요. 앞으로 자주 찾아 올거니까, 이런 기회는 얼마든지 있을거예요."

그들은 미용실을 나온 후 쇼핑몰 밖으로 향했다. 그들은 오늘 일을 마무리 짓기위해서 슈의 집으로 갈 작정이였다. 서장과 쥬디는 침대에서 어서 뒹굴고 싶은 생각 뿐이였고, 그들은 당연히 슈의 침대를 사용할 것이였다.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21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3-09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역 야설 목록
374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374 발리에서 생긴 일 - 3부 HOT 08-22   3122 최고관리자
373 발리에서 생긴 일 - 12부 HOT 08-22   2697 최고관리자
372 (번역)소집영장 - 1부4장 HOT 08-22   1985 최고관리자
371 [일본번역] 추행당한 여성들 - 단편 HOT 08-22   4470 최고관리자
370 다리를 벌려! - 1부 HOT 08-22   3119 최고관리자
369 다리를 벌려! - 11부 HOT 08-22   1206 최고관리자
368 다리를 벌려! - 21부 HOT 08-22   1080 최고관리자
367 다리를 벌려! - 2부 HOT 08-22   1386 최고관리자
366 다리를 벌려! - 12부 HOT 08-22   1050 최고관리자
365 다리를 벌려! - 22부 HOT 08-22   1070 최고관리자
364 다리를 벌려! - 3부 HOT 08-22   1300 최고관리자
363 다리를 벌려! - 13부 HOT 08-22   1245 최고관리자
362 다리를 벌려! - 23부 HOT 08-22   1062 최고관리자
다리를 벌려! - 4부 HOT 08-22   1166 최고관리자
360 다리를 벌려! - 14부 HOT 08-22   1109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