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 무료야설 > 레즈비언 야설
연하 사랑 - 11부
16-08-23 00:10 3,164회 0건
오늘 남편이 지방에 출장을 갔다...
비록 내일 올지언정 내게는 아니 우리에겐 기회였다...
난 은혜에게 문자 메세지를 보냈다...

"언니...일찍 갈께....기다려...I LOVE YOU"

웃음이 나왔다.....I LOVE YOU..... 행복한 순간이었다....

어제 배송된 물건들 때문에 잠을 설쳤다...
혹시라도 남편이 볼까봐 였다...
그녀는 자기랑 같이 보자며 물건을 개봉하지 말라고 했다...

난 지금 그녀를 맞을 준비를 한다...
그녀를 위해 샤워를 했다...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연인을 애타게 기다리는듯 했다..
그녀가 좋아하는 발렌시아가 향수를 뿌렸다...

"딩동"
"언니 나야..문열어줘"
"응 ..알았어.."

그녀가 뭐가 그리 바쁜지 뛰어 들어 왔다....
"언니..안녕..... 잘 있었지..."
"얘는 새삼스럽게...."

"쪽~~" 그녀가 내게 뽀뽀를 했다...
"우리 선영이 잘 있었지"
"어머...얘가..정말.."

난 싫지 않다는 표정으로 그녀를 봐라 보았다..

"언니 ..어서 그거 끄내와봐....한번 보자..실물이 어떤지....언니..그거 어때..?"
"나도 아직 못 봤어....은혜 니가 같이 보자고 했잔아.."
"정말? 정말 안 봤어? 바보...나 같으면 보고 다시 덮어 놓겠다...헤헤..어떻게 기다려.."

난....내 옷장 깊숙히에서 배송된 물건들을 끄내왔다..

"와....정말..크다....."
"어머..이것도.....와..이게 트윈이구나..."

그녀는 트윈 딜도와 벨트형 딜도를 들고 이리저리 살폈다...
그녀는 섹시 팬티를 센?하나를 펼쳤다...

"언니 이거봐...이거 다 비친다..."
"얘는..정말....."
"언니..이거 어떻게 입고 다녀.....가운데가 다비치면...어머..이건 호호호
언니 이 브래지어 좀봐.....커버가 없어......그냥..팬티랑 같이 끈으로 통이야..."

그녀는 배달된 물건들을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살피고 있었다..

"언니...아저씨...것도 이만해?..안그렇지? 그치?"
"얘는 세상에 그만한게 어딨겠어...?"
"그치 언니?....언니..이리 와봐..."

그녀가 날 가볍게 안았다...
그리고...귀속말로....

"언니....좋은 냄새가 난다..."
"..................."
"언니 내가 아저씨 보다 더 잘해 줄께..언니를 행복하게 해줄께.."
".............."


"아~은혜야...거긴...아~~~~~"
"언니...행복해? 내가 빨아 주니까...?응? 행복해?"
"아~흑...은혜야..나...지금 넘 행복해..아흑..아~학..아흑~"
"언니...언니...물이.허벅지까지 흘러 내려....아~"
"아흑~아학~아~헉~학~"

그녀의 혀가 내 보지를 ?고 있다...
내 보지에선 애액이 넘쳐 흘르고 있다...
아니 넘쳐 흐른 애액이 허벅지를 타고 흘러 내리고 있다...
그녀는 넘쳐 흐르는 내 애액을 깨끗이 ?고 있다...

"아학~은혜야....아흑~아흑~아~좋아...."
"아~언니...좋지? 좋지? 너무 좋지? 그치?"
"응~아학~흑....은혜야..넘 좋아...아흑~아흑~"

그녀의 손가락이 내 보지를 벌렸다...
내 보지는 잘익은 석류처럼 속을 내 보이며...벌어진다..
그녀는 벌어진 내 보지에 다시금 혀를 가져 간다...

"아~~~~아학~~~아~~~"

그녀가 내 클리스토스에 입술을 옛駭?..
그녀는 부풀어 커진 내 클리스토스를 집요하게 빨았다....

"쭈욱...쭙...쭈웁"
"아~~학...악~~학~~~~~~~헉"

다른 한손이....좀더 밑으로 내려왔다....
그리곤 내 보지속으로 밀어 넣었다...
그녀는 밀어 넣은 손가락을 가만두지 않고...안에서 까닥까닥 움직였다..
마치 질 내벽을 긁듯이...

"아흑..은혜야..아흑~은혜야..아~~~"
"하..하..언니 왜?"
"아흑 하~학~아니....좋아..아~"

그녀가 다시 내 보지를 벌렸다...
그녀는 어디서 그런걸 알았는지...내 클리스토스를 손가락으로 문지르기 시작했다..

"아흑~아흑~아~~~~은혜야~~~~`"

난...정말 미친사람 처럼 울부 ?었다...
그녀의 손가락이 더 빨리 내 클리스토스를 자극하고 문지르기 시작했다..
내 엉덩이와..허리가 마치 작살 맞은 물고기 처럼 파득였다...

"아흑~아흑~은혜야..어서..어서..아흑~"
"하~학....언니...?..어떻게..말해봐..어떻게.."
"아흑~아흑~아~헉.....학학~"
"어서..뭘...어떻게..언니?"

그녀는 내게 내 입으로 부끄러운 말을 하게 만들었다...

"어서..어서...보지에 넣어줘,.,,어서..."
"언니....보지에 이걸 넣어줘? 정말? 이 큰걸?"
"아흑~아흑~...어서,.,,은혜야,.,,,제발...어서..아학~아학...~"

그녀는 계속 말을 하면서도 손가락을 가만두지 않고 내 보지를 자극하고 있었다..

그녀는 벨트형 딜도를 자신에 허리에 찼다...
그리고...내게 엎드렸다....

"언니...이제 시작이야...내가 언니를 만족시켜 줄꺼야....언니 보지는 내꺼야..영원히..."


회원사진
최고관리자

Lv : 10   Point : 11300

가입일 2016-08-11
접속일 2017-02-22
서명 19금 성인놀이터
태그
무료한국야동,일본야동,중국야동,성인야설,토렌트,성인야사,애니야동
야동토렌트, 국산야동토렌트, 성인토렌트, 한국야동, 중국야동토렌트, 19금토렌트
0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레즈비언 야설 목록
304 개 1 페이지

번호 컨텐츠
304 연하 사랑 - 10부 HOT 08-23   2435 최고관리자
연하 사랑 - 11부 HOT 08-23   3165 최고관리자
302 연하 사랑 - 12부 HOT 08-23   2354 최고관리자
301 연하 사랑 - 4부 HOT 08-23   2082 최고관리자
300 연하 사랑 - 13부2장 HOT 08-23   1326 최고관리자
299 연하 사랑 - 5부 HOT 08-23   1072 최고관리자
298 연하 사랑 - 13부3장 HOT 08-23   1031 최고관리자
297 연하 사랑 - 6부 HOT 08-23   1006 최고관리자
296 연하 사랑 - 14부1장 HOT 08-23   1029 최고관리자
295 연하 사랑 - 7부 HOT 08-23   1000 최고관리자
294 연하 사랑 - 14부2장 HOT 08-23   1008 최고관리자
293 연하 사랑 - 8부 08-23   935 최고관리자
292 연하 사랑 - 14부3장 08-23   941 최고관리자
291 연하 사랑 - 9부 08-23   977 최고관리자
290 연하 사랑 - 15부1장 HOT 08-23   1031 최고관리자
보지킹-19금성인놀이터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boziking.com